[단독] 중기부‧서울시, 편의점 제로페이 활성화 나서?…업계 “이제 개발 단계”
[단독] 중기부‧서울시, 편의점 제로페이 활성화 나서?…업계 “이제 개발 단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와 서울시, "4월 중순부터 편의점 시작으로 가맹점 POS 연계...이용자 편의 개선"
편의점 업계, "빨라도 5월에나 가능...전 점포 아니라 소수 점포만 진행"
지난해 11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촌 일대에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제로페이 가입 독려 캠페인을 펼쳤다. (사진 /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
지난해 11월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촌 일대에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제로페이 가입 독려 캠페인을 펼쳤다. (사진 /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서울시는 제로페이와 가맹점에 비치된 POS가 연동 되도록 시스템을 개발 중이며, 이를 통해 CU와 GS25, 이마트24, 미니스톱, 세븐일레븐, 씨스페이스 등 편의점이 4월까지 제로페이 일괄 가맹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이어 정부는 4월 중순부터 편의점을 시작으로 가맹점 POS와 연계하고 이용자 편의를 개선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편의점 업계는 '갸우뚱'한 모양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말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은 맞다”라며 “하지만 시스템이 개발되지 않아 테스트 운영도 하지 못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4월부터 도입할 수 있다는 발표는 정부 입장이고, 이제야 본격적으로 개발에 착수하는 단계라 빨라도 5월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가맹점 포스-밴사’, ‘밴사-제로페이’ 이렇게 이중으로 개발되어야 하는 부분이고 밴사가 중간에 있어 개발이 오래 걸린다”고 밝혔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전 점포가 아니라 소수 점포만 진행하는 사안이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등은 소상공인들의 카드 결제 수수료 부담을 없앤다는 취지로 제로페이를 출시했다.

하지만 제로페이가 현실에서는 소상공인들과 소비자들에게 외면받고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아울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지역본부는 서울시가 자치구 공무원들에게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을 강제 할당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서울시 서울페이추진반 관계자는 “편의점들은 지난해 12월 업무협약(MOU)을 통해 모두 가입하기로 했던 사안이고 밴사가 지난주 선정되어 1월 초부터 TF를 운영 중이다”며 “편의점들과 일정을 조율한 것이 4월 15일, 4월 말 등 이라서 4월 중순이라 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 개발이 좀 더 걸리고 밴 개발은 대부분 이루어졌다”라며 “밴 개발에 따라 포스 개발이 이루어지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헤르메스 2019-03-07 23:00:40
박원순은 제발 미친 짓 좀 그만하고 본연의 임무에나 충실해라.
국민의 먹거리를 자꾸 없애는 미친 짓 좀 하지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