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CJ푸드빌 매출 좋지 않지만 매각 안한다”
CJ그룹, “CJ푸드빌 매출 좋지 않지만 매각 안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썸플레이스 계절밥상, 빕스, 더플레이스 등을 운영하는 CJ푸드빌
사진 / CJ그룹
사진 / CJ그룹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CJ그룹이 CJ푸드빌을 매물로 내놨다는 보도에 “사실과 다르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CJ그룹이 최근 CJ푸드빌 매각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국내외 주요 증권회사에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에 CJ그룹 관계자는 “매각을 시도한 적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부터 꾸준히 나온 매각설에 대해서 “최근에 매출이 부진한 적 있어서 나온 얘기인 것 같은데, 본격적으로 고민하거나 논의한 적 없다”고 못 박았다.

한편 CJ푸드빌은 투썸플레이스 계절밥상, 빕스, 더플레이스 등을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