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인적청산? 지역서 경쟁 일어나 바뀌는 게 자연스러워”
김병준 “인적청산? 지역서 경쟁 일어나 바뀌는 게 자연스러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선 문화 바꾸고 정책적 기조나 당 좌표 분명히 하는 게 더 급한 과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4일 인적청산에 대해 “지역사회에서 유권자들 아니면 당원들에 의해 치열한 경쟁이 일어나서 그렇게 바뀌는 것이 사실 가장 자연스러운 방법”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인적청산 관련 질문을 받게 되자 “꼭 필요하다면 하기는 해야 되겠지만 2020년 경선 과정에서 좋은 결과가 있도록 공천제도라든가 그 다음에 인력양성이라든가 이런 부분에 신경을 써야 된다. 총선 때 경선과정이라든가 이런 데서 새 인물이 많이 들어가고 다음에 공천제도 개선을 통해서 새 인물이 들어갈 수 있는 문턱은 좀 낮춰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사람을 누구를 잘라내고 그러면 그런 것이 가시적으로 보이겠지만 그게 아니고 우선 문화를 바꾸고 또 한편으로는 정책적 기조나 당의 좌표 이런 것을 분명히 하는 것이 더 급한 과제”라며 “그런 부분에서 적잖은 진척이 있었다고 보는데 예를 들자면 제가 이야기하는 탈국가주의, 시장경제 이런 부분에 있어선 의견이 많이 모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자신이 국가주의의 대안으로 내세운 시장 자율주의에 대해 일각에서 모호하다고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선 “곳곳에 관료체제나 정치권력, 행정권력이 완장 차고 와서 우리 바로 옆에서 간섭하는 것들이 많아 그런 부분들을 좀 드러내야 되겠다는 이야기”라며 “기업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좀 풀어주고 거기에 문제가 생기면 그것은 국가가 좀 고치거나 어려운 사람이 생기면 그것은 국가가 좀 돌보거나 이렇게 가야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탈국가주의라고 그러니까 모든 데서 국가가 역할을 안 해야 한다고 생각한 모양인데 그렇지 않다”라며 “시장이 못하는 복지 부분이라든가 평화를 지키고 안전을 지키고 약자를 보호하고 하는 건 오히려 국가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현 경제정책에 대해선 “소득주도 성장이라고 하는 것은 결국 소득을 강화하고, 소득을 어려운 분들의 소득의 더 높여줘서 내수경기를 활성화해서 하자는 건데 우리 경제가 내수경제만으로는 어렵다”며 “큰 고민 없이 다른 나라에서 하는 제도를 그냥 그것도 굉장히 성급하게 가져오다 보니까 문제가 생기는데, 여기에 대해서 좀 전환이 있어야 될 것 같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