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정평가 55%…지지율, 역대 최저인 38%
문 대통령 부정평가 55%…지지율, 역대 최저인 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 조사 사상 文 부정평가 역대 최고…부정평가 이유 1위는 ‘부동산’
문 대통령 1월 1주차 직무수행평가 결과 ⓒ한국갤럽
문 대통령 1월 1주차 직무수행평가 결과 ⓒ한국갤럽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38%, 부정평가가 55%로 나오면서 현 정권 출범 이후 한국갤럽 조사 결과 중 긍정평가는 역대 최저치, 부정평가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8일 밝혀졌다.

한국갤럽이 지난 5~7일 전국 유권자 1001명에게 실시해 이날 발표한 1월 1주차 대통령 직무수행평가 결과에 따르면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2020년 12월 3주차) 당시보다 2%P 하락한 반면 부정평가는 3%P 상승하면서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17%P를 기록했다.

대통령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처(38%)가 주요 이유로 꼽혔다면 부정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22%)이 1위를 차지했으며 그 다음으로는 코로나19 대처 미흡(16%)이 꼽혔는데, 이처럼 정부의 코로나 방역을 놓고도 유권자마다 극명히 평가가 엇갈렸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6%가 문 대통령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단 3%만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국민의당 지지층에서도 긍정평가는 6%에 불과했는데, 심지어 진보로 분류되는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긍정(42%)보다 부정(56%)평가가 더 높게 나왔다.

아울러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지역에서 긍정평가가 63%로 부정평가(30%)보다 높게 나왔으며 이밖에 대전·세종·충청(긍정 37%, 부정 55%), 부산·울산·경남(긍정 31%, 부정 65%), 대구·경북(긍정 27%, 부정 62%)에선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연령별로는 18~29세에서 긍정 32%, 부정 57%로 나왔으며 30대에선 긍정 44%, 부정 50%, 40대에선 긍정 55%, 부정 39%로 집계됐고 50대에선 반대로 긍정 39%, 부정 55%를 기록했는데, 60대에선 긍정평가가 27%, 부정평가 67%로 긍·부정 격차만 무려 40%P에 이르렀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3.1%P, 응답률 15%이며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