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도 옵티머스에 400억원 투자했다…진양곤 회장 “사재 출연해 손실 보전”
에이치엘비도 옵티머스에 400억원 투자했다…진양곤 회장 “사재 출연해 손실 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주식 회사에 위탁 “회사에 손실 없도록 하겠다”
29일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 등 법적대응 병행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자사 유튜브를 통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에이치엘비 유튜브 캡쳐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자사 유튜브를 통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에이치엘비 유튜브 캡쳐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에이치엘비가 옵티머스자산운용에 투자한 사실을 밝혔다. 옵티머스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투자자들로부터 수천억원을 투자받았지만 실제로는 대부업체와 부실기업 등에 투자한 의혹을 받고 있다.

에이치엘비 진양곤 회장은 최근 환매중단 사태로 논란이 되고 있는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 사실을 직접 밝히고, 피해 시 손실액 전액에 해당하는 개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사재를 출연해 회사에는 단 한 푼의 손실도 없도록 하겠다고 29일 말했다.

진 회장은 이날 유튜브를 통해 “에이치엘비의 IR 원칙은 사실 그대로를 알리는 것”이라며, “지난 4월 24일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NH투자증권을 통해 100억원, 6월 11일 에이치엘비가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판매되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300억원을 위탁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공채 등 안전자산으로 운용된다는 증권사와 운용사의 고지내용을 신뢰했기 때문”이라며 불완전 판매 펀드의 피해자임을 강조했다.

진 회장은 “옵티머스 펀드의 판매가 명백한 불법 부당행위인 만큼29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판매사들을 대상으로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했다”며 “원금 회수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최종 의사결정권자로서 깊은 사과 표명과 함께 손실액 전액을 본인이 책임지겠다며 손실액에 해당되는 본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겠다”면서 “향후 자금 운용은 철저하게 안정성 위주로 운용하겠다”며,재발방지 노력과 함께 앞으로도 회사의 주요사항에 대해서는 투명하고 솔직한 공개를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2020-07-03 11:00:54
이번 4월 15일에 일어난 국회의원선거는 엄청난 부정선거입니다. 이승만정부시절에 이기붕의 3.15 부정선거보다 더 큰 부정선거입니다.
사전투표함 바꿔치기, 전자개표기조작, 득표수조작 발표, 프로그램의 조작 등 부정선거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해체해라!부정선거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해체해라!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들, 미래통합당, 우리공화당, 친박연대, 기독통일당, 모든 자유민주주의 단체는 검찰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부정선거'를 죄목으로 고소, 고발해야 합니다.
부정선거의 목적은 대한민국의 공산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