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날개부품 A320 샤크렛 누적 300대 납품
대한항공, 날개부품 A320 샤크렛 누적 300대 납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버스 A320A 시리즈 항공기 날개부품 샤크렛 납품
A320 항공기 날개 끝에 부착하는 구조물

[시사포커스/정유진기자] 대한항공은 30일 에어버스 A320A 시리즈 항공기에 들어가는 날개부품인 샤크렛을 에어버스에 최근 누적 3000대 인도했다고 밝혔다.

에어버스 A320 시리즈 항공기 날개부품 샤크렛 제작(사진=대한항공)
에어버스 A320 시리즈 항공기 날개부품 샤크렛 제작(사진=대한항공)

샤크렛은 A320 항공기 날개 끝에 부착하는 구조물로, 연료효율을 기존 대비 4% 증가시켜 비행거리를 연장시키는 역할을 한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0년 에어버스 320A 샤크렛 제작업체로 선정됐다.

대한항고은 2012년 7월 첫 호기 생산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월간 50대 이상 생산 능력을 갖춘 오토무빙 라인(Auto Moving Line) 시설을 마련, 누적 3000대 납품 실적에 이르게 되었다고 전했다.

대한항공은 "에어버스와의 강력한 파트너쉽으로 3000대 납품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에어버스와 대한항공은 보다 많은 성과를 이뤄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A350항공기에 장착되는 카고도어 800대 납품 이후 후속 계약 물량에 대한 서명을 앞두고 있다. 후속계약 체결 시 2023년부터 400대를 추가로 납품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