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연합정당’ 정의당 불참…심상정, “꼼수에 대한 거절”
‘비례연합정당’ 정의당 불참…심상정, “꼼수에 대한 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원칙 지키는 정당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
심상정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심상정 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은 17일 “정의당은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원칙을 지켜가겠다”며 비례 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최종적으로 밝혔다.

심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성정당, 꼼수정당을 심판해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그 어느 때보다도 막중한 사명을 부여받을 21대 국회 구성을 앞두고, 꼼수가 꼼수를 낳고 반칙이 반칙을 합리화하는 정치권의 참담한 모습이 두렵기만 하다”며 “원칙의 정치로, 정의당의 이름으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눈 덮인 광야를 지날 때 함부로 걷지 말라. 오늘 내 발자국이 따르는 후세에 길이 될 것’이라는 백범 김구 선생의 좌우명을 언급하며 “한 번 잘못 끼워진 단추가 얼마나 많은 과오와 오류를 낳는지 우리 정치사가 보여준다. 당장의 이해관계에 매몰된 결정이 훗날 어떤 대가를 치르는지 우리는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심 위원장은 “저희가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는 또 하나의 이유는 연동형비례대표제도의 핵심가치인 정치생태계의 다양성을 지키겠다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표심을 오로지 집권여당 심판, 보수야당 심판의 선택으로 가두어서는 안된다”고 했다.

이어 “과거로 회귀하는 수구야당, 그리고 현재에 안주하는 집권여당에 비판적인 국민들에게도 선택지가 주어져야 한다. 다양한 국민의 삶의 요구가 분출하고 다양한 유권자가 대표되는 정치가 되어야 한다”며 “지난 수십년 간 양당 싸움에 국민의 등만 터진 정치를 바로잡는 것이 정의당의 사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 위원장은 “저희가 비례연합당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민주와 진보의 가치를 공유하는 다른 당과의 적대나 갈등이 아닌 반칙과 꼼수에 대한 거절”이라며 “정의당에 주어진 역사적 책무, 정치적 사명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이 제자리를 지켜야 수구세력의 퇴장을 앞당길 수 있고 정의당이 힘을 가져야 문재인정부가 남은 집권기간 진보의 길을 가도록 만들 수 있다”면서 “21대 국회에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원칙을 지키는 정당 하나쯤은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심 위원장은 “더욱 극단화되어가고 있는 거대양당 틈바구니에서 민생협치를 이끌어낼 수 있는 교섭단체 정당 하나는 있어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지금이야말로 헌정 70년 이래 대한민국에 정의당이 가장 필요한 때”라고 했다.

덧붙여 “이번에 생애 첫 투표를 하는 만 18세 청년들이 변화에 대한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우리 미래세대에게 다시 부서지고 왜곡된 민주주의를 물려주지 않도록, 국민여러분께서 위성정당, 꼼수정당을 심판해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