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계산대’ 사라진다…‘미래형GS25’ 등장
편의점 ‘계산대’ 사라진다…‘미래형GS25’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C카드와 협업…QR코드로 입장·자동 결제
세븐일레븐 ‘시그니처’와 스마트편의점 ‘라이벌’

[시사포커스 / 임현지 기자] 계산대 없이 제품 구매가 가능한 ‘미래형GS25’가 서울 중구 을지로에 활짝 문을 열었다. 디지털 혁신을 통한 ‘완벽한 비대면(Untact)’을 앞세운 새로운 스마트편의점이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GS25는 BC카드, 스마트로와 손잡고 을지트윈타워(BC카드 본사) 20층에 ‘GS25 을지스마트점(이하 미래형GS25)’을 오픈했다.

해당 매장은 지난 2018년 9월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안면 인식 결제 시스템이 적용된 ‘스마트GS25’를 선보인 후 두 번째 스마트편의점이다. 지난달 말부터 시범 테스트를 거쳐 이날 공식 오픈했다.

GS25는 BC카드, 스마트로와 손잡고 을지트윈타워 20층에 GS25 을지스마트점을 오픈했다. ⓒGS25
GS25는 BC카드, 스마트로와 손잡고 을지트윈타워 20층에 GS25 을지스마트점을 오픈했다. ⓒGS25

■ 계산대 대신 ‘센서+애플리케이션’

미래형GS25는 BC카드 모바일 결제 애플리케이션 ‘BC페이북’이 활용된다. 고객은 BC페이북 QR코드를 출입문인 스마트게이트에 접촉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앱 설치 후 BC신용카드를 등록하고, ‘QR결제’를 눌러 발급된 코드를 스캔하면 문이 열린다.

점포에는 34대 AI 기반 딥러닝 스마트 카메라가 고객 동선을 추적하고 행동을 인식한다. 고객이 특정 장소에 있을 때 미리 정해 놓은 음성이 스피커를 통해 안내되는 영상 인식 스피커도 탑재됐다. 이를테면 온수기 시설 등 자칫 위험할 수 있는 곳 앞에 고객이 오래 서 있을 경우 “뜨거운 물을 조심하세요”라는 안내 멘트가 나오는 식이다..  

이번 매장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매대 별로 장착된 300여 개 무게 감지 센서로 계산대 없는 결제 가능하다는 점이다. 고객이 상품을 집으면 무게 센서가 이를 감지해 어떤 상품인지를 인식한다. 고객이 쇼핑을 마친 후 스마트게이트를 빠져나오면 구매한 상품 정보가 BC페이북 앱에 전송되고 BC신용카드로 자동 결제되는 방식이다. 

GS25 관계자는 “QR코드를 미리 받아두면 매장에 출입하고 나오는 순간까지 오로지 쇼핑에만 집중할 수 있다”며 “물건을 계산대에 내려놓는 절차 자체가 생략됐다”고 말했다. 

세븐일레븐의 스마트편의점 시그니처 내 결제 로봇 ‘브니’.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의 스마트편의점 시그니처 내 결제 로봇 ‘브니’. ⓒ세븐일레븐

■ 기술 속 '온기' 강조한 세븐일레븐과의 차이점은?

국내 편의점 업계에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있는 브랜드는 단연 세븐일레븐이다. 세븐일레븐은 GS25가 첫 스마트편의점을 오픈한 2018년보다 1년 앞선 2017년 5월 잠실 롯데월드타워 31층에 최첨단 스마트 편의점 ‘시그니처’ 매장을 오픈했다. 

시그니처는 처음 오픈 당시 AI를 탑재한 무인 계산대와 정맥으로 결제가 가능한 ‘핸드페이’ 기술을 앞세웠다. 이후 매장을  리뉴얼하고 점포를 늘리면서 결제 로봇인 ‘브니(VENY)’를 탄생시켰다. 

북극곰 모양을 형상화한 브니는 학습 기반 대화 기능을 통해 상품 안내는 물론 일상 대화나 유머 등 소통도 가능하다. 하트(칭찬)와 웃음(일반), 당황(미인식), 슬픔(실패·사과) 등 7가지 3D 감정 표현 기능도 담았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브니는 다소 삭막할 수 있는 무인점포에 생명력을 부여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탄생했다”라며 “결제 수단을 넘어 하나의 캐릭터로 만들기 위해 북극 얼음 창고에서 잃어버린 부모님을 찾아 세븐일레븐에 오게 됐다는 스토리도 담았다”고 말했다. 

반면 미래형GS25는 ‘비대면’에 초점을 맞췄다. 로봇 대신 음성 안내로 고객을 응대한다. 향후에는 고객이 매대 앞에서 특정 PB(자체제작) 상품을 고를 때, 현명한 선택임을 안내하거나 증정 상품 매대 접근 시 행사 상품을 소개하는 등 다양한 음성 안내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근 점포 경영 점주가 방문해 매장 진열 등을 관리했던 기존 무인편의점 시스템도 탈피했다. 원격 점포 관리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고 확인이 가능해 모점의 운영 편의성도 높였다. 이전 매장인 스마트GS25에서는 인근 점포 직원이 안면인식 등록을 도왔지만 이제는 누구의 도움 없이 앱만 다운 받으면 바로 쇼핑이 가능해 완벽한 비대면을 구현했다는게 GS25 측 설명이다. 

GS25 관계자는 “해당 매장은 단순히 첨단 기술을 선보이는 수준이 아닌 가맹점 경영주에게는 운영 효율화, 인력 운영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기술을 실증하고 보급하고자 하는 데에 최종 목적이 있다”며 “고객에게는 새로운 디지털 쇼핑 경험을 선물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