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커뮤니티 로봇 도입…시설안내‧예약 지원
삼성물산, 커뮤니티 로봇 도입…시설안내‧예약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커뮤니티 서비스 로봇이 대신?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현재 입찰중인 아파트 커뮤니티 시설에 도입할 커뮤니티 로봇이 방문객을 안내하고 있다. ⓒ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현재 입찰중인 아파트 커뮤니티 시설에 도입할 커뮤니티 로봇이 방문객을 안내하고 있다. ⓒ삼성물산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Untact, 비대면) 서비스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아파트 커뮤니티시설에도 비대면 서비스와 기술을 제공하는 로봇이 등장한다.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이영호)은 20일 래미안 단지에 커뮤니티시설 안내와 예약 등을 도와주는 커뮤니티 로봇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커뮤니티 로봇은 현재 입찰 중인 래미안 원 펜타스(신반포15차아파트 재건축사업)와 반포아파트 3주구부터 도입한다.

해당 로봇은 자율주행과 음성인식 등의 인공지능(A.I) 서비스를 탑재했으며 커뮤니티시설 내부를 돌아다니며 시설 안내와 예약을 지원한다. 커뮤니티 로봇은 음성인식 디스플레이 기능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입주민들의 커뮤니티시설 이용을 돕고 가벼운 짐도 나를 수 있다.

삼성물산은 커뮤니티 로봇 뿐 아니라 세대 내 래미안 A.IoT 플랫폼을 적용한다. 래미안 A.IoT 플랫폼은 기존 IoT 플랫폼에 인공지능을 연결, 입주민의 생활패턴을 분석해 고객 맞춤형 생활 환경을 조성한다. 또 외출이나 귀가 시 조명·난방·가스·방범 등 세대내 기기를 자동으로 제어해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 보안강화, 생활의 편리함까지 도모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은 스마트홈 기술 개발에 앞장서 왔으며, 앞으로도 국내 주거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물산은 주거시설에 비대면 서비스를 지속 도입해 왔으며 커뮤니티 로봇과 래미안 A.IoT 플랫폼 이전에도 얼굴인식 기술을 활용한 출입시스템, 세대 내 환기시스템과 연계되는 음성인식 IoT 홈큐브,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모바일 커뮤니티 예약 시스템 등 사용자 편의를 위한 기술들을 개발하고 적용해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