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CJ제일제당·남양유업·빙그레 현장조사…‘갑질?’
공정위, CJ제일제당·남양유업·빙그레 현장조사…‘갑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CJ제일제당, 남양유업, 빙그레 대리점에 '갑질' 했다는 혐의에 대해 증거 자료 확보 나선 것으로 알려져
업체 관계자 "정기적으로 하는 것이다"고 말 아껴
공정위가 최근 CJ제일제당, 남양유업, 빙그레에 조사관을 투입해 현장 조사를 벌였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공정위가 최근 CJ제일제당, 남양유업, 빙그레에 조사관을 투입해 현장 조사를 벌였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CJ제일제당과 남양유업, 빙그레를 현장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CJ제일제당과 남양유업, 빙그레에 조사관을 투입해 현장 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이들이 대리점에 물량 ‘밀어내기’를 하거나, 반품 거절 등 갑질을 했다는 혐의에 대해 증거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정기적으로 하는 것이다”고 말을 아꼈다.

아울러 빙그레 관계자와 남양유업 관계자는 “특정 부서만 한 것이라 자세한 내막은 모른다”, “현장 조사나온 것 맞다”고 각각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