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SPC그룹, 생산직 협력사 직원 830명…정규직 전환
‘파리바게뜨’ SPC그룹, 생산직 협력사 직원 830명…정규직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년 간 직접고용, 신규 채용 등으로 9,000여명 일자리 창출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베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파리바게뜨 등을 운영하는 SPC그룹이 생산직 협력사 직원들 대다수를 정규직 전환시켰다.

2일 SPC그룹은 계열사 파리크라상 소속 SPL(파리바게뜨 평택공장)에서 근무 중인 협력사 직원 830여 명을 지난 1일 부로 본사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했다고 밝혔다.

대상은 평택공장에서 휴면생지와 커피원두 등 파리바게뜨 제품을 생산하는 제조인력과 출하‧물류‧자재 등의 직군에서 근무하는 협력회사 소속 직원들이다.

이번 소속 전환을 통해 해당 직원들의 급여와 복리후생도 기존 본사 직원에 준하는 수준으로 상향 조정될 전망이다.

특히 장기근속포상 및 휴가비 신설, 경조사비 상향 지급 등 복리후생제도가 강화되며, 협력사 근무 당시의 근속기간, 퇴직연금 등도 모두 승계된다.

앞서 SPC그룹은 지난 2017년 7월부터 그룹 내 협력사 소속의 물류‧노무‧판매직 직원 2000명을 순차적으로 본사 소속으로 전환했으며, 같은 해 12월에는 자회사를 설립해 파리바게뜨 가맹점 제조기사 5300여명을 직접 고용하고 2018년 1월 ‘노사 상생협약’을 체결하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 바 있다.

또한 SPC삼립 프레쉬푸드팩토리 설립, 인턴공항 제2터미널 컨세션 사업 운영에 따른 신규 채용 등 추가적으로 700명 규모의 일자리를 신설하기도 했다.

한편 SPC그룹 관계자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직접고용 확대와 신규 채용에 꾸준히 나설 계획이다”며 “관련 제도 및 근무환경 개선 등을 통해 고용의 양과 질을 동시에 끌어 올리기 위해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