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재용 옥중 서신 “준법감시위 활동 계속 지원”
[속보] 이재용 옥중 서신 “준법감시위 활동 계속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변호인단 통해 입장 밝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뇌물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선고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뇌물 사건 파기환송심' 결심선고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국정농단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삼성 변호인단은 21일 “이재용 부회장은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했다”고 전했다.

앞서 재판부는 이 부회장에게 실형을 선고하면서 “삼성 준법감시위가 실효성을 충족했다고 보기 어렵고, 이를 양형에 반영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모든 사정을 감안하면 이 부회장에 대해 실형 선고 및 법정구속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앞서도 “준법감시위가 유일한 양형 요소가 아니며 가장 중요한 양형 요소도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변호인단은 이번 판결의 재상고 여부는 아직 밝히지 않았다. 재상고 여부는 지난 18일 서울고법 파기환송심 선고 이후 일주일 안에 결정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봉길 2021-01-21 13:20:56
독립투사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