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등 2건 대북 지원 결정
정부,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등 2건 대북 지원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000만불 지원
-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 금년에 2,892백만원 지원될 예정

[시사포커스 / 정유진 기자] 정부는 8월 6일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위원장 : 통일부장관)를 개최하여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과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하였다고 밝혔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6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6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6일 개최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모두발언에서 “이번 결정은 인도적 사안을 정치·군사적 사안과 연계하는 단기적이고 좁은 시야서 벗어나, 이제 인도적 협력은 긴 호흡으로 일관되게 추진한다는 원칙을 확고하게 이행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정부는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000만불을 지원하기로  결정 하였다고 밝히면서 WFP가 동 사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 요청해 왔고, 동 사업이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에 따라 지원하기로 하였다고 배경을 설명하였다. 

이번에 지원하는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은 WFP가 북한 내 7세 미만 영유아와 여성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북한과 합의해 추진하는 사업에 정부가 일정 부분 공여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구체적으로 북한 9개도 60개군 내 보육원·유치원 등의 영유아와 임산·수유부에게 영양강화식품 약 9000t을 지원하는 ‘영양지원사업’과 취로사업에 참가한 북한주민 2만6500명에게 옥수수·콩·식용유 3600t을 제공하는 ‘식량자원사업’ 등이다.

총 1000만 달러 중에 800만 달러는 영양지원 사업에, 나머지 200만 달러는 취로사업을 통한 식량자원 사업에 투입될 예정이다.

취로사업을 통한 식량지원은 정부가 처음 지원하는 사업형태로, 재난·재해 방지를 위해 농촌 기반시설 구축·복구 사업에 참여하는 북한 주민에게 노동의 대가로 식량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취로사업 참여 대상으로는 여성이 세대주이고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세대원인 주민이 우선 선발될 예정이다.

1000만 달러는 현금 공여 방식으로 지원된다. 다음 주 WFP로 송금되면, WFP가 자체 조달 절차에 따라 필요한 물자를 구매한 뒤 북한으로 수송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 약 4개월이 소요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물자가 북한 항구에 도착할 때부터 주민들에게 전달될 때까지 WFP가 물자 추적시스템을 가동한다”면서 “기본적으로 분기에 한 번씩 정부에 보고되고 WFP 서울사무소와 진행 상황에 대해 수시로 협의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올해 유니세프 등 다른 사업에 대해서도 계속 협의하고 필요한 지원을 해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은 남북출입사무소, 철거 GP 등을 활용하여 남북이 함께하는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3년에 걸쳐 진행되며, 금년에는 2,892백만원이 지원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이 DMZ 일대의 평화적 이용을 통해 남북간 민족동질성을 회복하고, 접경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이사업을 향후 통일교육원, 통일미래센터, 6.25납북자기념관 등과도 연계하여 DMZ 및 접경지역 문화축제로 확대․발전을 도모할 예정임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