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계수기로 투표지 넘어간 뒤 무효표 발견…조해주, 직접 답하라”
민경욱 “계수기로 투표지 넘어간 뒤 무효표 발견…조해주, 직접 답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거주 중국동포 여러분, 부정선거 밝힐 제보 달라…오늘 제보하면 500만원 줄 것”
21대 총선 관련 서울 양천을 국회의원 선거 계수기 사진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21대 총선 관련 서울 양천을 국회의원 선거 계수기 사진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3일 후보자 이름 쪽에 도장이 찍혀도 유효표가 된다는 선거관리위원회 측 주장을 꼬집어 “투표지 100장 다발을 보고 있다가 계수기로 넘어간 뒤에 무효표가 6장이나 섞여있는 걸 발견했는데 어떻게 된 건가”라고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21대 총선 투표 계수기 사진을 올린 뒤 “이 사진을 보여주면서 아무 곳에도 기표되지 않은 무효표가 1번 후보 쪽으로 분류됐다고 했더니 선관위가 ‘네모 칸이 아닌 후보자 이름 쪽에 도장이 찍혀도 유효표가 되니 문제없는 거’라고 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캠프 출신 선관위 상임위원 조해주는 이봉규TV에서 관련 내용을 찾아보고 직접 답하라”고 조 위원을 압박했는데, 앞서 투표 조작을 주장하며 자신이 집어 들었던 투표용지가 실제 투표용지란 이유로 검찰에 투표용지 탈취 관련 수사를 선관위가 의뢰한 데 대해서도 “검찰에는 한참 전에 제가 먼저 수사 의뢰했는데 선관위가 맞장구를 쳐주니 얼마나 고마운지 모르겠다. 땡큐 조해주!”라고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민 의원은 재차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망치는 세 주범, 전자개표, 사전선거, QR코드는 앞으로 영영 사라져야 한다. 이들을 없애는 데 제가 앞장서겠다”며 “본인 이야기여도 좋고 주변 사람의 이야기여도 좋다. 국내에 거주하는 중국 동포 여러분 이번 부정선거를 밝힐 수 있는 제보를 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민 의원은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60만원을 기부했는데 제가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제 돈 1500만원을 좋은 일에 쓰겠다”며 “오늘 접수되는 결정적인 증거와 제보에는 500만원, 내일은 400만원, 15일 300만원, 16일 200만원, 17일에는 100만원을 드리겠다. 하루에 현상금이 100만원씩 줄어드니 서두르라”고도 역설했다.

한편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 의원에 맞서 중앙선관위는 “전반적인 선거 절차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단편적인 면만 부각해 투개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여론을 선동해선 안 된다”며 “수사와 선거소송을 통해 진실이 빠른 시일 내 명백하게 밝혀지기 바란다”고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