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민경욱, 부정선거 주장하며 당 혁신 방해…출당시켜야”
하태경 “민경욱, 부정선거 주장하며 당 혁신 방해…출당시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때문에 괴담 정당으로 회화화…閔 출당 안 시키면 윤미향 출당 요구할 자격 사라져”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통합당은 민경욱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부정선거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민 의원이 주장한 온라인 및 오프라인 부정선거가 가능하려면 선관위 직원은 물론 통합당 추천 개표 참관인, 우체국 직원, 여당 의원들과 관계자, 한국과 중국의 정부기관 포함해 최소 수만 명이 매우 정교하게 공모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가능하다. 대한민국에서 불가능한 일”이라며 “민 의원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 기다리면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하 의원은 최근 민 의원이 주장한 ‘중국 해커의 전산조작’과 관련해서도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며 “중국 해커가 전산조작하고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는데 문제는 이 암호가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는 것이다. 몇 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 민 의원 때문에 선거 참패한 정당이 기괴한 괴담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 우리 당과 보수를 완전히 망하게 하는 수렁으로 끌고 가고 있다”고 민 의원을 비판했다.

한 발 더 나아가 하 의원은 “우리 당은 이번 총선에서 매서운 심판 받았다. 다시 국민의 신뢰 얻기 위해서는 구성원 모두가 뼈를 깎는 마음으로 혁신과 노력을 기울여도 부족하다”며 “국민들은 민경욱을 통합당의 대표적 인물로 생각할 수준이 될 정도로 노이즈를 만들고 있다. 민 의원을 그냥 놔둔다면 우리당은 민주당에 윤미향 출당 요구할 자격조차 사라지게 된다”고 거듭 민 의원 출당 필요성을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