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나경원 패스트트랙 조사에 “야당 탄압 당당히 맞설 것”
한국당, 나경원 패스트트랙 조사에 “야당 탄압 당당히 맞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의회민주주의 지키려던 사람들 소환해”…나경원 “왜 패스트트랙 막아야 했나 확신”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이 14일 국회 패스트트랙 사태와 관련해 나경원 원내대표를 필두로 검찰 조사가 시작되자 “이 정권의 야당 탄압에 당당히 맞설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어제 나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왔다. 조국 같은 불의한 자는 정의를 참칭하고 의회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앞장섰던 정의로운 사람들은 검찰에 소환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이게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정의로운 세상인가”라며 “불의가 이기지 못하는 세상, 정의가 승리하는 세상을 만들어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뿐 아니라 전날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았던 나 원내대표 역시 “검찰에 다녀오면서 왜 그때 패스트트랙 상정을 막아야 했는지 확신할 수 있었다”며 “불법 사보임, 빠루 폭력 등이 동원된 패스트트랙 법안 날치기 상정의 불법성과 원천무효를 명확하게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그 후로 여당과 다른 야당은 또 다른 불법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은 불법을 저지르며 패스트트랙이든 긴급안건조정위든 기간을 단축하고 있는데 기간을 단축하는 건 국회법 위반”이라고 여당을 직격한 데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해서도 “불법에 대한 판단을 위해선 국회의장 조사가 먼저란 점을 다시 말씀드린다. 의장은 불법 사보임부터 시작해 이 불법의 고리를 시작한 사람”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전날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한 뒤 8시간 30여분간 조사를 받고 나와 “여권의 총체적 불법과 위협적인 상황에 대해 소상히 설명했다. 한국당은 의회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역사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며 “한국당이 책임질 일이 있다면 원내대표가 책임져야 한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