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문 대통령, 레임덕 시작돼…2기 경제팀도 기대할 게 없어”
김무성 “문 대통령, 레임덕 시작돼…2기 경제팀도 기대할 게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정부, 당장 민노총 제압하고 노동개혁해야…소득주도성장 폐기해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열린토론 미래 17차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열린토론 미래 17차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를 중심으로 한 문재인 정부 2기 경제팀에 대해서도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좌파사회주의 정책을 수정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하면서 기대할 것이 없을 것 같다”고 비관적 전망을 내놨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토론, 미래 : 대안찾기> 17차 토론회(몰락하는 한국경제 비상구는 있는가 - 대한민국은 어디로)를 한반도미래정책포럼(안경률 대표)와 공동주관한 가운데 “문 대통령 지지율이 40%대로 내려갔고 사실상 레임덕이 시작됐다. 지지율이 떨어진 가장 큰 이유는 경제정책의 실패로 민생이 망가지면서 국민들의 마음이 실망을 넘어서 지금 절망 단계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좌파사회주의 포퓰리즘으로 경제를 망쳐놔서 온국민이 아우성인데 정작 대통령이나 이 정권의 경제팀 모두 이를 인정하지도 않고 경제정책의 방향을 바꾸지도 않겠다고 한 그런 태도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그런 상황”이라며 “투자를 해서 일자리를 만들어야 할 기업들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모두 민생을 망친 문 정권의 임기가 하루라도 빨리 끝나기를 학수고대하고 있는 것이 현재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 의원은 이날 강연자로 나선 윤증현 전 장관을 소개하면서 “윤 전 장관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지난 2009년 취임하자마자 그해 성장률 전망치와 일자리수를 마이너스로 솔직하게 발표해서 모든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한 바가 있다”며 “문 정부 경제관료들에게선 윤 장관 같은 소신과 강단이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거듭 현 정부를 몰아붙였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경제는 심리인데 정부에 대한 불신이 이렇게 높으니 경제주체들이 자신감을 잃고 있다”며 “문 정부가 당장 해야 할 일은 현재 무법천지로 날뛰고 있는 민노총을 공권력으로 제압을 하고 노동개혁을 해야 한다. 또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 유보 등 소득주도성장을 폐기처분하고 전기료 급등을 불러올 탈원전 정책을 포기하는 등 현재 정책을 모두 바꾸어서 시장경제 원칙을 지켜나가는 것”이라고 정부에 주문했다.

한편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는 그간 김 의원과 공동주관해온 정진석 의원이 중국 방문차 불참한 것을 제외하곤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는 김영우, 김학용, 나경원 의원이 찾아왔을 뿐 아니라 정갑윤, 주호영, 추경호, 김광림, 임이자, 권성동, 이종구, 전희경, 곽상도, 박인숙 등 많은 한국당 의원들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