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주간 근로시간 16.4시간 ‘역대 최저치’…월 평균 소득은 비슷
2분기 주간 근로시간 16.4시간 ‘역대 최저치’…월 평균 소득은 비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알바천국
사진 / 알바천국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2018년 2분기 아르바이트 평균 주간 근로시간이 16시간을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월 평균 소득은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분기와 비슷했다.

23일 알바천국은 2018년 4월~6월 아르바이트 소득이 있는 전국 남녀 총 3천명의 월 평균 소득과 주간 근무시간 등을 조사‧분석한 ‘2018년 2분기 알바소득지수 동향’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8년 2분기 아르바이트 월 평균 소득은 68만7800원으로 전년 동분기(68만7558원) 대비 242원 더 많았고 평균시급은 전년 동분기(7289원) 대비 2446원 더 높은 9735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평균 주간 근로시간은 전년 동분기(22시간) 대비 5.6시간 줄어든 16.4시간을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아르바이트 평균 주간 근로시간이 가장 크게 준 연령은 40대와 50대로, 각각 14.8시간, 18.5시간 줄어든 16.1시간, 16시간 일했다. 나머지 연령의 평균 주간 근로시가은 10대(12.7시간), 20대(18.2시간), 30대(16.8시간) 이었다.

사진 / 알바천국
사진 / 알바천국

올해 2분기 아르바이트 평균 시급이 가장 높았던 업종은 ‘강사/교육’으로 1만9619원을 받았다.

반면 편의점, 마트, PC방 등의 아르바이트가 포함된 ‘매장관리’ 업종의 평균 시급은 7504원으로 2018년 최저임금 7530원에도 미치지 못했다.

기타업종을 제외한 다른 업종의 평균 시급은 IT/디자인 1만4631원, 상담/영업 9383원, 서비스 9230원, 생산/기능 9137원, 사무/회계 8525원, 서빙/주방 7728원 순으로 높았다.

지역별 시급은 서울(1만971원), 경기(9933원), 충청(9497원), 전라(9467원), 경북(9348원), 경남(8699원), 인천(8535원)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사진 / 알바천국
사진 / 알바천국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