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에이핑크 박초롱-손나은 '팬덤문화는 부끄러운 게 아냐'비뚤어진 팬심으로 일어난 각국의 사건사고 '총격까지...'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1:11:04
   
▲ ⓒJTBC '비정상회담' 제공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에이핑크의 박초롱과 손나은이 ‘팬덤문화’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힌다.

19일 JTBC ‘비정상회담’ 제작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근 사전녹화현장에 출연해 “팬덤문화는 부끄러운 게 아니라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일일 비정상으로는 아랍에미리트의 샴사는 K-POP을 좋아해 한국에 온 만큼, ‘현직’ 아이돌 팬으로서 생생한 현장감을 더해줬다.
 
다국적 멤버들과 에이핑크는 각 나라 팬들의 다양한 선물 및 지원과 이에 보답하는 스타들의 팬서비스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한 비뚤어진 팬심으로 일어난 사건사고를 소개했다. 크리스티안은 “멕시코 유명 가수 셀레나는 팬클럽 회장의 총에 맞아 죽었다”고 말해 현장을 경악케 했다.
 
또한 멤버들은 스타를 활용한 상품 마케팅인 ‘굿즈’ 산업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알베르토는 “우리는 축구팀별로 각종 상품이 있다”며 “그중에서도 구단 로고가 있는 화장지는 자기 팀이 아닌 라이벌 팀의 상품으로 구매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크는 최근 미국 대선을 휩쓸었던 정치인 굿즈를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오오기는 “팬덤문화는 부끄러운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에이핑크의 안건에 힘입어, 에이핑크에 대한 팬심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드러내 그녀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왕심린은 17년째 마음에 품고 있는 가수 ‘손연자’의 결혼소식을 듣고 엉엉 울었다고 고백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일산백병원 “차량 돌진 지하로 추락”…사망자는 없어
“필리핀 어학연수 인솔 교사 학생 폭행‧성추행” 혐의로 재판행
바이올리니스트 유진 박 "후견인 지정" 무효화
오산 아파트 입구서 “등교 중이던 여중생” 2명 차에 깔려…
고위 경찰관, “공짜 검진”…검찰 기소의견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