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라임펀드 재개 관련 로비 의혹 사실무근”
우리은행 “라임펀드 재개 관련 로비 의혹 사실무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적조치 검토 예정…허위사실 유포 강력대응”
우리은행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주장에 반박했다. ⓒ시사포커스DB
우리은행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주장에 반박했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우리은행은 16일 라임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 등에 로비를 했다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 라임펀드 관련 피의자가 입장문을 통해 ‘펀드 판매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을 로비했다’고 적시한 것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이와 관련 법적조치를 검토할 예정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임 사태’(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의 주요 인물로 지목된 김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라임 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당 쪽 유력 정치인, 변호사에게 수억원을 지급한 후 실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 등에게 로비를 했고 (검찰) 면담 조사에서 얘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