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년간 1주당 1만 원 이상 현금배당”
LG화학 “3년간 1주당 1만 원 이상 현금배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주주총회 앞두고 성난 주주 달래기…배당정책 재수립
LG화학이 주주총회를 앞두고 전지사업 부문 물적분할로 성난 주주 달래기에 나섰다. 사진은 새로운 배당정책 예상도 ⓒLG화학
LG화학이 주주총회를 앞두고 전지사업 부문 물적분할로 성난 주주 달래기에 나섰다. 사진은 새로운 배당정책 예상도 ⓒLG화학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LG화학이 물적분할하게 될 LG에너지솔루션(가칭)설립 추진에 주주총회전 성난 주주 달래기에 나섰다. 2022년까지 보통주 1주당 최소 1만 원 이상 현금배당을 추진하고 분할 전과 동일한 배당재원 기준을 적용하겠다는 내용이다. 

14일 LG화학은 주주들에게 '전지사업 분할 배경 및 LG화학의 VISION'을 발송하고 이사회에서 물적분할을 통해 전지사업부분을 자회사 설립 의결 건을 승인을 독려했다. 

이 중 LG화학 주주가치 제고 위한 배당정책을 새롭게 수립했다고 밝히고 있다. LG화학은 주주들에게 ▲분할전과 동일한 배당재원 기준 적용을 위해 연결재무제표 당기순이익 기준 배당성향 30%이상 지향 ▲분할로 인한 불확실성 제거하고 주주가치 제고를 확고히 하기 위해 2022년까지 3년간 보통주 1주당 최소 1만 원 이상 현금배당 추진 등을 약속했다. 

신학철 LG화학 대표는 "분할은 전지사업에서 구조적인 체계 구축을 통한 확고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 결정한 것으로 독립법인 출범으로 최적화된 조직 구성, 빠른 의사결정체제 구축,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분사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으로 기존 사업부문에도 투자를 확대할 수 있고 주주 환원 정책도 강화할 수 있어 LG화학 사업 포트폴리오의 균형 있는 발전과 주주가치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LG화학 주주총회는 오는 30일 오전 9시에 LG트윈타워 동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