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추가마골, ‘상한 고기 빨아서 재사용’ 의혹에…“머리 숙여 사죄”
송추가마골, ‘상한 고기 빨아서 재사용’ 의혹에…“머리 숙여 사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양주 한 매장서 ‘변질된 고기 재사용’ 직원 폭로
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직원·위생 관리 못한 본사 책임
폐기해야 하는 고기를 소주로 빨아 재판매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송추가마골’이 상황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게시했다. ⓒJTBC 화면 캡처
폐기해야 하는 고기를 소주로 빨아 재판매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송추가마골’이 상황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게시했다. ⓒJTBC 화면 캡처

[시사포커스 / 임현지 기자] 폐기해야 하는 고기를 소주로 빨아 재판매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송추가마골’이 상황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게시했다. 

김재민 송추가마골 대표는 9일 본사 홈페이지에 “저희 지점 식재 관리 문제로 오랜 기간 신뢰하고 사랑해주신 고객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송추가마골과 함께 행복을 꿈꾸며 내 일처럼 근무하고 있는 900여 명 가족들에게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 양주시 송추가마골에서 근무하는 한 직원은 언론에 해당 점포의 비위생적인 주방 상황을 제보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래된 고기를 소주에 씻어 손님들이 알아차릴 수 없게 새 고기에 섞어 제공했다. 해당 직원은 주방을 몰래 촬영해 해당 상황이 고스란히 언론에 알려졌다.

해당 점포는 양주시에서 ‘모범 음식점’으로 지정된 바 있어 더욱 논란이 커졌다. 이에 양주시도 현장 점검을 벌이고 시정명령 및 과태료 등 규정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김 대표는 사과문을 통해 “특정 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이 또한 직원관리 및 위생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 잘못이라고 생각한다”며 “해당 매장에 대한 시정 조치뿐 아니라 전 매장을 대상으로 육류관리 특별점검 실시, 외부 위생 전문업체를 통한 매장 불시 위생 및 육류관리 점검, 직원 교육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지난 40년의 신뢰와 믿음에 안주하지 않고 다시 시작하는 송추가마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고객과 직원에게 고맙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 외식기업이 되겠다는 초심을 잃지 않도록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추가마골은 1981년 탄생해 '송추가마골 인 어반', '카페 1981', '송추가마골 반상', '오핀로스터리' 등 다양한 브랜드를 론칭하며 전국에 3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동경주식회사로 법인을 통합했다. 산업통상자원부 한국 서비스 품질 우수 레스토랑, 한국관광공사 외래관광객 전문음식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2020-07-18 14:48:48
사전투표함 바꿔치기, 전자개표기조작, 득표수조작 발표, 컴퓨터 프로그램의 조작 등 부정선거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즉시 해체해라!
부정선거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즉시 해체해라!
대한민국의 국민, 미래통합당, 우리공화당, 기독통일당, 모든 자유민주주의 단체는 검찰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부정선거'를 죄목으로 고소, 고발해야 합니다.
부정선거의 목적은 대한민국의 공산화입니다.

이형우 2020-07-09 15:11:32
강원도 홍천에는 중국산 통조림 설령탕파는 곳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