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이낙연 호남방문, 주말예배 강행하는 대형교회들과 무엇이 다른가?"
민생당, "이낙연 호남방문, 주말예배 강행하는 대형교회들과 무엇이 다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를 위해서 사회적 거리두기 쯤은 무시해도 좋다는 것이냐
눈앞의 유신좀비 황교안 퇴치에나 집중하시라

[시사포커스 / 정유진 기자] 민생당은 30일 주말에 이루어진 이낙연 전 총리의 호남방문을 비난하고 나섰다. 민생당은 "지난 29일, 이낙연 전 총리의 호남방문으로 인해 가는 곳마다 총리일행과 출마자들이 뒤엉키는 민망한 풍경이 펼쳐졌다며 이것이 주말예배를 강행하는 대형교회들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물었다.

민생당 최고위원회의  ⓒ시사포커스
민생당 최고위원회의 ⓒ시사포커스DB

또한 민생당은 이낙연 전 총리가 '코로나19 국난극복 위원장'이라는 타이틀까지 달고 있음에도 고작 선거를 위해서 사회적거리두기 쯤은 무시해도 좋다는 것이냐고 했다. 

민생당은 "지금 전 국민은 신종코로나란 전대미문의 국난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고 하면서 "봄나들이를 자제하는 것이 사회적 거리두기고, 노부모의 안부를 챙기는 고향집 방문마저 자제하는 것이 사회적 거리두기다"라고 했다.

민생당은 호남의 민생당 후보들은 선거운동 역시도 감염병 전파를 막기 위한 방역과 국민안전에 최우선의 방점을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TV토론마저 거부하며 아예 '유권자 거리두기'를 자행해 왔던 호남권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이낙연 전 총리가 방문하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뒤엉켰다고 비난했다.

민생당은 이는 대놓고 국민을 무시하고 유권자를 유롱하는 행태가 아닐 수 없다며 "선거가 아무리 급해도 국민의 안전이 먼저여야 한다. 지금 이낙연 전 총리가 집중해야할 곳은 호남이 아니라 종로구 선거다. 눈앞의 유신좀비 황교안 퇴치에나 집중하시라"고 주장했다.

민생당은 "그것이 멀리 보는 지혜고 대권주자로서의 당당한 행보다"라며 호남권 공략에 나선 이낙연 전 총리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나타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