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땅값 6.33% 상승...'성동구, 강남 제치고 상승률 1위'
전국 땅값 6.33% 상승...'성동구, 강남 제치고 상승률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실화율 전국 평균 65.5%로 전년보다 0.7%p 제고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는 자료화면 / ⓒ시사포커스DB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는 자료화면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전국 공시지가 변동률은 6.33%로 서울이 7.89% 상승했고 그중 성동구가 11.16%가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12일 국토교통부는 지난 1월 1일 기준 표준지 50만 필지에 대한 가격을 이날 공시했다. 전국 공시대상 토지 약 3,353만 필지 중에서 50만 필지를 표준지로 선정했으며 23.3만(46.7%) 필지는 도시지역에, 26.7만(53.3%) 필지는 비도시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자세히 살펴보면 2020년 표준지공시지가 변동률은 전국 6.33%로, 작년(9.42%) 대비 3.09%p 하락했으며, 최근 10년간 평균 변동률(4.68%) 대비 다소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7.89%, 광주 7.60%, 대구 6.80% 등 순으로 상승했으며, 울산이 1.76%로 전국에서 가장 낮게 상승했고 이용상황별로는 주거용(7.70%)의 상승률이 평균(6.33%)보다 높고, 상업용은 작년에 비해 상승률이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자치구별로는 성동구가 11.16%로 가장 많이 올랐고 강남구(10.54%)와 동작구(9.22%), 송파구(8.87%), 서초구(8.73%) 등 강남 일대가 뒤를 이었다.

반면 종로구는 4.11%로 서울에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지난해 21.93% 올랐던 중구는 5.06% 오르는데 불과했다.

또 전체 표준지공시지가 현실화율은 65.5%이며, 2019년(64.8%)에 비해 0.7%p 제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용이 64.8%(1.1%p 상향)로 제고됐고, 상대적으로 현실화율이 낮았던 농경지와 임야의 현실화율도 개선됐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부동산 공시가격의 현실화와 균형성 개선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있다”면서, “부동산 공시가격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표준주택 공시가격 공시에 이어 표준지 공시지가에 대해서도 세종시 지역에 대해 시범적으로 공시지가 평가 자료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