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검찰학살 관련 TF 만들고 28일 첫 회의할 것”
심재철 “검찰학살 관련 TF 만들고 28일 첫 회의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정권, 공수처 왜 밀어붙였는지 속내 드러내”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법무부의 나흘 전 2차 검찰 인사 조치를 겨냥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을 중심으로 태스크포스를 만들고 28일 첫 회의를 가질 것”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설 연휴 전인 23일 청와대가 2차 검찰대학살을 자행했다. 검찰을 학살한 이 정권의 비리를 낱낱이 밝혀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두 번에 걸친 대학살로도 불안했는지 이 정권은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불구속 기소에 감찰권 카드를 꺼내 들었다”며 “치졸하다. 살아있는 권력 수사는 꿈도 꾸지 말라는 경고”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심 원내대표는 “더 기관인 것은 최 비서관이 자신에 대한 기소를 말하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거론해 협박한 것인데 이 정권이 공수처를 왜 밀어붙였는지 속내가 드러난 것”이라며 “자신들을 수사하려는 검사는 공수처를 통해 잡아넣고 모든 비리와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그는 “공수처가 문 정권의 비리은폐처라는 것을 실토한 것”이라며 “현재 숫자가 부족해 특검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인데 4월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제대로 특검을 하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심 원내대표는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와 관련해선 “의심 환자는 잠복기가 있을 수 있으니 별도 관리해야 하고 중국 단체여행, 단체관광도 즉각 금지해야 한다”며 우한폐렴과 관련한 모든 정보 공개 및 실시간 전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우한폐렴 발생 국가 전체를 오염지역으로 지정, 중국에 정보요구 등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