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번 검찰 인사, 실정법 위반…문 정권 실체 TF서 밝힐 것”
한국당 “이번 검찰 인사, 실정법 위반…문 정권 실체 TF서 밝힐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직제개편, 검찰 장악 위한 꼼수”…권성동 “문빠 外 국민은 국민으로 안 보는 정권”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이 28일 최근 두 차례에 걸친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검찰 인사 조치를 꼬집어 “검찰청법에 명시된 조항을 위반한 실정법 위반으로 추악한 인사과정에서 드러난 문재인 정권의 실체를 TF에서 낱낱이 밝히겠다”고 천명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검찰학살TF’ 첫 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할 때 살아있는 권력도 엄중히 수사하라고 하고 자기부정을 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심 원내대표는 “직제 개편을 내세웠지만 검찰을 장악하기 위한 꼼수”라며 대학살로도 부족했는지 이번에는 감찰권이란 희한한 카드를 꺼내들었는데 조국이 법무부장관 때 만든 제도를 조국 수사팀에 들이대겠다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 뿐 아니라 검찰학살TF 위원장인 같은 당 권성동 의원도 “대통령의 친인척을 수사하고 성과를 올린 검사들은 명예로운 대우를 받았고 그래서 후배 검사들은 국민을 보고 살아있는 권력에 맞서 싸울 수 있다”면서도 “치부를 가리기 위해 검찰 학살을 개혁으로 포장하고 마음대로 쥐락펴락하는 문 정권은 문빠를 제외한 국민은 국민으로 보지도 않는 양심불량 정권”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김재원 한국당 정책위의장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압박은 모두 정권의 온갖 불법 행위와 치부를 드러내지 않으려는 마지막 발악이라고 본다. 공수처 발족도 일개 비서관이 자신의 죄를 덮기 위해 마치 사병 부리듯이 공수처를 동원할 태세”라며 “검찰을 독립시켜야 하는 이유를 문 정권이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그래서 우리 당의 총선 공약인 공수처 폐지는 지극히 정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발 더 나아가 같은 당 김진태 의원은 “오늘 검찰의 후속 인사가 있다고 한다. 3차 확인사실이 예상된다”며 “해당하는 젊은 검사들은 절대 사표를 내지 말기 바란다. 살아있어야 되돌려 줄 수 있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