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당 “문 대통령, 검찰 보복인사 철회하고 추미애 해임하라”
새보수당 “문 대통령, 검찰 보복인사 철회하고 추미애 해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식구 감싸기 위해 검찰농단 멈추지 않으면 끝장 투쟁 돌입할 것”
[시사포커스 / 이민준 기자]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등 새로운보수당 의원들이 2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법무부 검찰 인사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시사포커스 / 이민준 기자]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 등 새로운보수당 의원들이 2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법무부 검찰 인사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의를 받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새로운보수당이 23일 법무부가 검찰 인사를 단행하면서 청와대 관련 수사지휘부를 전원 교체한 점을 꼬집어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보복 인사를 철회하고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즉각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유승민·오신환·유의동·이혜훈·정운천·지상욱 등 새보수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 실세들이 줄줄이 개입된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든 청와대의 울산시장 개입 사건을 수사하던 차장검사가 전원 교체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이어 “취임 5일 만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들을 대거 좌천시킨 데 이어 또 다시 살아있는 권력의 비위를 파헤치던 검사들을 대학살한 것”이라며 “윤 총장이 대검찰청 과장급 간부들을 모두 유임해달라는 의견을 제시했지만 철저히 묵살했고 고검 검사급은 1년간 보직을 보장하도록 한 인사규정을 우회하기 위해 검찰 직제개편안을 국무회의에서 서둘러 통과시키는 꼼수까지 동원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헌정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노골적인 사법방해”라며 “이것이 공정이고 정의인가. 문 정권은 지금 자신들이 저지른 비위를 덮는 수단으로 검찰개혁을 변질시키고 법치질서를 뒤흔들고 있을 뿐”이라고 현 정권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이들은 “문 대통령이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해 끝내 검찰농단을 멈추지 않는다면 새보수당은 국민과 함께 끝장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는데,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은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20대 국회가 못하면 21대 국회, 그것도 아니면 다음 정권에서 진실을 밝히고 관련자들은 지휘 고하를 막론하고 엄하게 처벌받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뿐 아니라 같은 당 오신환 공동대표 역시 “어느 나라에서도 이런 식으로 하지 않고 과거 정권도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중앙지검 수사간부를 보복성으로 인사하는 전례는 없었다”며 “해임하란 성명을 냈는데, 이뤄지지 않으면 설 연휴 지난 뒤 추 장관을 항의 방문하고 엄중 경고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