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당 “‘정치검찰’ 이성윤 지검장, 직무유기로 검찰 고발할 것”
새보수당 “‘정치검찰’ 이성윤 지검장, 직무유기로 검찰 고발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정권, 권력 취해 미친 칼춤 춰…새보수당, 법치질서 수호 위해 끝장 투쟁 선포”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오신환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효자동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검찰보복인사 규탄 기자회견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에 대한 고발장을 들고 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오신환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효자동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검찰보복인사 규탄 기자회견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에 대한 고발장을 들고 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새로운보수당이 28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새보수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소속 국회의원 8명 전원 명의의 성명을 통해 “정치검찰로 지탄을 받아야 하는 사람은 검찰총장의 세 차례에 걸친 최강욱 기소 지휘에 불응하고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 직보를 올린 이 지검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이들은 추 장관도 겨냥 “군사정권 시절에도 볼 수 없었던 음모에 가득 찬 검찰 흔들기와 인사학살이 검찰개혁이라니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라며 “감찰을 받아야 할 사람은 검찰청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불법 인사로 사법질서를 뒤흔들고 있는 추 장관”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권력에 취한 나머지 자신들이 영원한 권력이라 착각하며 미친 칼춤을 추고 있다. 정당한 검찰권 행사를 방해하고 인사학살로 검찰을 옥죄면서도 이를 검찰개혁으로 포장하고 있다”며 “새보수당은 민주주의와 법치질서 수호를 위한 끝장 투쟁을 선포한다, 국정농단의 종말은 정치적, 법률적 심판”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하태경 책임대표는 “문 대통령은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줘 놓고는 검찰의 칼끝이 권력형 부패 비리 측근들로 향하자 검찰 숙청을 단행했다. 박근혜 정권보다 더한 적폐를 문 대통령이 저지르고 있다”며 “국민은 문 대통령과 조국, 추 장관, 유시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대한민국 법치파괴 5적이라고 부른다. 5공 정권이 군부 파시즘이었다면 문 정권은 민간 파시즘”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아울러 같은 당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은 윤 총장을 향해 “역대 검찰총장 중 윤 총장만큼 살아있는 권력의 압박을 버티고 있는 총장은 없었다. 윤 총장과 또 윤 총장이 지키고자 하는 법과 원칙, 정의를 지키고 있는 정의로운 검사들께 문 대통령과의 싸움에서 절대 지지 말라고 격려하고 싶다”며 “윤 총장이 끝까지 버틴다면 우리 대한민국의 법치 역사가 새로 쓰일 것이며, 국민이 함께하고 있으니 끝까지 버티고 법과 원칙을 바로 세워 주길 당부드린다”고 힘주어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