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정권, 검찰 조직 파괴…총선 후 특검해 막을 것”
황교안 “문 정권, 검찰 조직 파괴…총선 후 특검해 막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정권, 위기만 넘기면 검찰과 국민을 집어 삼키겠다는 의도”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검찰 인사에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검찰 인사에 관련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문재인 정부의 검찰 인사 조치를 겨냥 “정권 실세의 비리와 부패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기 위해 검찰 조직 자체를 파괴하고 있는데 총선 승리 후 특검을 통해 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다”고 천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문 정권이 암세포를 검찰 곳곳에 심어 스스로 자멸토록 하는 야비한 행태를 벌이고 있다. 검사장급 이상 인사에 이어 검찰 직제 개편안 국무회의 통과, 차장급 검사 인사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식물 검찰 만들기’에 맞춰져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반민주적 폭거”라며 “인사권, 감찰권 등 국민이 부여한 국정 권한을 오직 측근 구제를 위해 남용하고 있다. 이제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친문 파시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설 명절 직전 정권이 국민들 앞에 보여줄 모습이 이것 밖에 안 되는가. 국민을 친문 독재 아래 굴종시키려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며 용서할 수 없는 헌정농단”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그는 “문 대통령 본인이 임명한 검찰총장인데, 친문 호위무사 역할을 제대로 못하니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족을 자르고 찍어내려 한다. 검찰을 권력의 종복으로 삼으려했던 그 흉악한 의도를 이제는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가 나오겠나”라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황 대표는 “모욕과 좌절감에 휩싸여 있을 대다수 검찰 구성원 여러분, 조금만 더 힘내주시라”며 “그동안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 특검 논의를 자제했으나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 사법방해가 극에 달하면 더 이상 특검을 배제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이 정권의 폭주를 멈춰야 한다. 문 정권은 총선까지만 버티자는 속셈인데 정권 심판의 위기만 잘 넘기면 검찰은 물론 대한민국 헌법 기관을 장악해 이 나라와 국민을 집어 삼키겠다는 의도”라며 “한국당에 나라를 다시 바로 세울 기회를 허락해 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