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하늘, 해명 요구에 “하지 않았던 행동”
‘갑질’ 논란 하늘, 해명 요구에 “하지 않았던 행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평가 사이트에 “사장은 자기 혼자 공주…새벽에 전화 기본”
쇼핑몰 대표 하늘이 갑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하늘 인스타그램
쇼핑몰 대표 하늘이 갑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하늘 인스타그램

[시사포커스 / 임현지 기자] 쇼핑몰 대표이자 유튜브 크리에이터인 하늘이 ‘갑질’ 논란에 대해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해당 갑질 행위는 사실무근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하늘은 2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그 어떤 날보다 힘들게 보낸 하루”라며 “제가 하지 않았던 행동이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이에 오해와 억측으로 저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을 가슴 아프게 해드린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더 배려 하고, 더 넓고 깊은 사람이 되라는 가르침을 주신 것 같다”며 “좋은 사람, 좋은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고 덧붙였다.

지난 17일 기업 평가 사이트 잡플래닛에는 하늘이 운영하는 쇼핑몰 ‘하늘하늘’에 대해 “1점도 아깝고 사장 뒤치다꺼리 받아주는 회사”라는 글이 게시됐다. 

글 작성자는 자신을 ‘전 직원’이라고 소개하며 하늘이 주말과 새벽에도 전화를 하고 직원들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는 “아침에 출근하면 모든 직원이 사장 기분 체크는 기본”이라며 “사장님 자기 혼자만 공주, 직원은 자기 셔틀”이라고 쓰여 있다.

경영진에 바라는 점에 대해서는 “세상의 주인공이 본인밖에 없느냐”며 “안 좋은 리뷰가 없는 이유는 사장이 좋아서가 아니라 직원이 너무 없어서 걸리면 욕먹을까 봐 그런 것”이라고 적혀 있다.

기업 정보를 제공하는 ‘크레딧잡’에도 하늘하늘의 퇴사율이 91%로 나와 있어 ‘갑질’ 논란에 불을 지폈다. 하늘은 퇴사율에 대해서는 “3자 물류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직원들이 퇴사·이직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