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울산시장 선거개입, 조국·백원우·황운하·송철호 고발할 것”
이언주 “울산시장 선거개입, 조국·백원우·황운하·송철호 고발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순실 사건, 울산시장 선거 개입 비하면 애교…문 대통령 하야하라”
이언주 의원을 비롯한 미래를향한전진4.0 창당준비위원회 소속 인사들이 3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실
이언주 의원을 비롯한 미래를향한전진4.0 창당준비위원회 소속 인사들이 3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이언주 의원이 함께 하고 있는 미래를향한전진4.0 창당준비위원회가 3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조국 전 민정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와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을 직권남용죄,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송철호 현 울산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공범으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국기문란 선거개입 문재인 하야 및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장 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한 이유는 무엇이며 이로 인해 이익을 보는 자는 누구인가? 이 모든 일을 지시한 자는 누구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백 전 비서관을 고발키로 한 이유에 대해선 “청와대 직제에도 없는 감찰반을 별동대처럼 운영하고 대통령의 친인척 비리 조사에 국한 된 권한을 뛰어넘어 선거 직전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사건을 경찰에 이첩하고 왜 빨리 수사가 이뤄지지 않느냐며 재촉하는 등 정치인 사찰을 감행하고 하명수사가 이뤄지도록 했다”고 꼬집었다.

또 황 전 청장을 고발하려는 이유에 대해선 “김기현 시장 측근비리 사건에 대해 담당수사팀도 바꾸고, 전격적으로 집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무리한 수사를 하였지만, 결국 올해 3월 검찰에서 김기현 시장 측근비리 사건에 대해 모두 무혐의 결정을 내리면서, 불충분한 정보로 민감한 시기에 실시한 경찰의 무리한 수사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고 설명했다.

이 뿐 아니라 조 전 수석과 송 시장을 고발하는 이유에 대해선 “이번 울산시장 선거에 김 전 시장의 유력한 상대방 후보는 민주당 송철호 후보로 문재인 대통령 및 조국 전 민정수석과 오랜 정치적 동지였고, 문재인 대통령은 자기 소원은 송철호 당선이라고 공언했던 사람이며, 조국은 송철호 후원회장을 맡았던 관계”라며 “대통령과 민정수석이 자신의 동지에게 시장자리를 주기 위해 청와대와 경찰을 동원해 정치인 사찰, 정적죽이기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이들은 “이번 사건은 문재인 정권이 대선을 비롯해 지자체장 선거에도 개입·조작하는 등 중립을 지켜야 할 청와대가 경찰까지 동원해 조직적으로 민주주의 꽃인 선거제도를 무력화, 파괴한 점에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건은 이에 비하면 애교수준”이라며 “엄연한 국기문란사건이요, 국정농단 사건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국기문란,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스스로 하야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발 더 나아가 이들은 “검찰이 이 사건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 줄 것을 진정으로 요청하는 동시에 경찰도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하는 바”라면서도 “계속하여 조직적으로 진상규명에 비협조, 은폐하려고 한다면 민갑용 경찰청장을 직무유기죄로 고발할 것”이라고 경찰에도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