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120% 수익 보장했던 플러스 토큰, 돌연 ‘출금 정지’로 암호화폐 사기 논란...국민청원 제보
연 120% 수익 보장했던 플러스 토큰, 돌연 ‘출금 정지’로 암호화폐 사기 논란...국민청원 제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매체, 피해규모 약 3조 3972억원 추정
신규 대출로 기존 대출 상환하는 폰지 사기 수법 의심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플러스 토큰(PLUS TOKEN) 출금정지 사태 및 먹튀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플러스 토큰(PLUS TOKEN) 출금정지 사태 및 먹튀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시사포커스 / 김은지 기자] 연 120%의 수익을 보장했던 암호화페 거래 업체 플러스토큰이 갑작스럽게 출금을 정지시켜 암호화폐 사기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플러스 토큰(PLUS TOKEN) 출금정지 사태 및 먹튀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글을 올린 투자자 A씨는 “지난달 28일부터 플러스토큰의 출금 기능이 막혀 출금 정지로 인한 피해를 입고 있지만 현재 이렇다 저렇다 뚜렷한 어떤 실체가 없다”고 말했다.

올해 비트코인 가격이 다시 250% 가까이 증가하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지만 이와 관련한 다단계나 사기 등의 범죄 위험성이 높아져 다시금 주의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플러스토큰 측에서 운영하는 커뮤니티에 따르면 플러스 토큰은 ‘매일 수익이 나오는 전자지갑’이란 컨셉으로 매일 0.3%의 수익을 보장해 매달 9~18%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설명한다. 플러스 토큰에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의 암호화폐를 보관하면서 자체 암호화폐 플러스(PLUS)로 얻는 수익을 되돌려주는 방법을 통해서다.

하지만 플러스토큰은 투자 수익으로 기존 대출을 상환하지 않고 신규 대출을 받아 상환하는 일명 폰지(Ponzi) 사기로 보여지고 있다. 신규 투자자들에게 받은 현금으로 기존 투자자들에게 배당금을 지급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현금 유출이 현금 유입을 초과하는 순간 사기행각이 드러날 가능성이 커진다. 플러스토큰의 갑작스런 출금 정지에 사기 의혹이 불거지는 것도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지속적인 신규 투자자를 끌어들이는 수법은 결국 다단계 사기와도 유사하다. 신규 투자자들을 얼마나 모집하느냐에 따라 각 투자자가 직접 수익을 받게 되는 다단계 사기 수법에서는 이들을 유치하기 위한 투자유치 이벤트 등이 동원되기도 한다.

실제로 플러스토큰은 지난해 9월 제주도에서 월드블록체인포럼(WBF)의 최대 후원사로 참여해 국내에 자사 프로젝트를 크게 알리기도 했다. 지난 4월에는 블록체인 플러스 국제포럼에 참여소식을 알리기도 했으며 지난 5월 초 개최한 리더스워크샵에서는 애초 참석 예정인원인 300명에서 600명으로 인원이 2배 증가해 인근 호텔을 급 수배하는 등의 해프닝이 발생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A씨는 “피해 규모가 꽤 큰 것으로 알고 있으니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일 중국 봉황망 블록체인 공식SNS에 따르면 바누아투에서 불법 인터넷 사기 혐의를 받은 중국인 용의자 6명이 플러스토큰 사기혐의에 연루된 창립자로 추정되고 있다. 중국매체들은 이번 사태로 인한 피해액을 약 3조 3972억 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플러스토큰 측은 최근의 출금 정지 사태에 대해 비트코인 거래량 급증으로 인한 네트워크 지연 때문에 출금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출금 정지 상황은 지금까지 종종 발생해왔으며 정지된 지 현재 열흘이 넘어가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선영 2019-07-10 21:02:33
플러스토큰 피해를 입은 사람입니다 어떻게 해야하나요?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