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손학규 빼곤 유승민 반대 없어…孫, 劉 주장 수용해야”
하태경 “손학규 빼곤 유승민 반대 없어…孫, 劉 주장 수용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진로, 안철수 배제하고 결정 못해...安, 귀국 준비 하셔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11일 당 진로 문제와 관련해 “우리 당 최고위원회에서 손학규 대표 빼고는 지금 다 유승민 대표에 반대하는 사람이 없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정체성 문제라기보다는 지지층 확장전략의 문제인데 우리 당은 아무래도 진보보다 중도보수를 더 대변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 그래서 개혁적 중도보수 이런 이야기를 유 대표가 한 건데 이 문제는 손 대표 결단만 남아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자꾸 손 대표는 정체성 문제로 받아들이는데 진보를 배제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어쨌든 우리의 우선적인 지지층 확장전략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포용적이고 대승적으로 유 대표의 주장을 수용해야 한다”며 “호남 의원들도 만장일치로 유 의원 생각에 반대하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하 최고위원은 민주평화당과의 통합 논의에 대해선 “연찬회 때 압도적 다수가 부적절하다고 반대해가지고 민평당과 통합을 주장했던 의원 본인이 지금 시기에는 적절하지 않다고 철회한 사안”이라며 “물론 또 몇 달 지나면 나올 수 있겠지만 현 시점에선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아울러 그는 안철수 전 대표 역할론과 관련해선 “안 대표의 역할이 지금 필요한 시점에 왔다. 안 대표는 어쨌든 유 대표와 두 분이 우리 당의 대주주”라며 “민평당과의 협상 문제나 이후 정계개편, 우리 당의 진로 문제를 결정할 때 안 대표를 배제하고 결정할 수 없다. 민평당 합당 이야기가 나왔기 때문에 안 대표의 역할 이런 게 좀 절실해지는 상황으로 가고 있어 지금 귀국할 마음의 준비를 좀 하셔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하 최고위원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의 차기 당 대표가 될 경우와 관련해선 “제일 예민한 것은 유영하 변호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 이야기라고 해서 황교안 대표는 친박 아니다(라고 했다)”며 “과거에 그런 진실한 사람, 진박논쟁 때문에 보수가 상당히 분열되고 참패한 적이 있었는데 또 똑같은 일이 반복되는 것 같아서 굉장히 안타깝다. 박근혜 극복해야 한다는 것은 한국당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보수 전체의 역사적 숙제”라고 역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둥아 2019-02-11 13:14:17
개혁적보수는 맞고 개혁적 진보는 맞지 않다는 생각은 어디에서 기인한 것인가 자신의 잦대로 모든 사안을 판단하지 말라 바른미래당은 개혁적 진보요.개혁적 보수의 중도 통합정당으로 극우나 극좌를 부정하고 보수의 좋은점과 진보의 좋은점을 사안에 따라 시대에 따라 수용하여 국가발전의 원동력으로 삼는 정당이다.아직도 전 근대적이 시안의 이념논쟁의 기득권에 안주하려는 사고를 버려라
유승민은 당신은 어디를 가던 배신자의 아이콘이요 자신의 정치를 하려고만 들기에 변방으로 돌 것이다.

등아 2019-02-11 11:34:44
손대표의 13년전 한나라당 발언을 돌려보세요. 그때도 보수니. 진보니 하는 사고를 배척했습니다. 바른미래당에서 보수라는 타이틀 다는 즉시 지금보다 지지율은 더 떨어지고 공중뷴해 될것입니다. 나부터라도 지지 철회 할 것입니다. 유승민은 이제 대구를 가도 끝장났고. 개혁적 보수니. 정의로운 보수니 하는것은 배신자 프레임에서 벗어나며 보수와 친박을 자극하지 않고 탈피하여 보수를 대변하며 자신의 정치를 하겠다는 계산된 술수이며 여기에 타의원들이나 지지자들이 속아 농락당하고 있는 겁니다. 그양반은 어디를 가던 자신이 주도를 하지 않으면 비협조적이어 변방으로 돌 뿐입니다. 바른정당 초창기 하의원이 주도하던 개혁이 유승민의 비협조로 묻힌것 기억 안납니까.지상욱은 그져 유승민 따라 다닐뿐이고.정병국은 늘상 자신은 당.정청를 다 거쳤고 최고 다선인데 내가 그들에게 밀릴 이유가 뭐야 내가 최고야 이러면서 자신의 능력 부족을 탓하지 않고 그밑에 졸쫄따라 다니는것 자체가 아이러니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