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윤홍근 회장, bhc 직원 회유 의혹…경찰 ‘수사’
BBQ 윤홍근 회장, bhc 직원 회유 의혹…경찰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Q 윤홍근 회장, 임원 시켜 bhc 직원 돈 주고 회유 의혹
BBQ 관계자 "사실과 다른 일"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BQ 윤홍근 회장이 경쟁업체 bhc 직원을 돈으로 회유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전 BBQ 임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이는 bhc가 윤 회장을 부정경쟁 방지 및 영업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한 것에 따름이다.

bhc는 BBQ 윤홍근 회장이 전 임원에게 bhc 직원과 접촉하게 지시했으며 정보를 빼오는 대가로 건당 100만원~150만원을 주겠다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bhc 직원이 거절을 해 거래는 실제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BBQ 관계자는 “사실과 다른 일로 계속 고소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