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연동형 비례제로 개혁하는 방향·계획·과정 합의해줘야”
손학규 “연동형 비례제로 개혁하는 방향·계획·과정 합의해줘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개특위가 쟁점 아냐…정치개혁이 최대 과제고 이를 위해 저를 바칠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지도부 출범 100일, 정치개혁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지도부 출범 100일, 정치개혁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3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개혁 방향을 확실히 합의하고 계획과 과정까지 합의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가진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선거제 개혁과 관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단식 푸시면 정치개혁특별위원회로 넘기겠다’는 얘기를 하시는데, 정개특위가 쟁점이 아니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3당 협의가 원활하지 못한 것은 도농복합 문제가 아니다. 두 당 다 선거제도 개편을 싫어하는 것”이라며 “구체적 사안을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논의해야지, 기본적 방향 없이 정개특위서 의논하는 건 하세월이고 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제왕적 대통령제는 더욱 강화됐고 국회는 여전히 무력했다. 거대 양당이 선거제 개혁을 거부하며 예산을 짬짜미 통과시킨 게 대표적 사례”라며 “이 대표에게 ‘나 건강하니 쓰러질 때까지 (선거제 개혁을) 질질 오랫동안 끌라’고 얘기했다. 쓰러질 때까지 끌지 않으면 제가 몸이 어디로 가든지 이 정권은 망한다”고 역설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손 대표는 “정치개혁이 바른미래당의 최대 과제이고 이를 위해 저를 바칠 것을 약속한다. 이 나라 정치를 가로막고 있는 2개의 괴물과 여의도를 가로막고 있는 2마리 곰을 물리치겠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그 첫걸음이다. 국민 뜻에 따라 의석을 배분해 국회 권능을 강화하고 이에 따라 합의제 민주제를 이루는 것이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습을 제거하고 진정한 민주주의를 이루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그는 “유승민 전 대표는 한국당 쪽과 긴밀히 협의해 빨리 단식을 풀고 문제가 해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쟁취하고 의회 민주주주의를 확립할 것을 약속한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한 확실한 보장이 최종적 목표”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손 대표는 지난 100일 간 당 사령탑을 맡아온 데 대해선 “큰 성과는 바른미래당의 체계를 정비했다는 것이고 아쉬운 점은 그럼에도 아직 분열의 씨앗이 남은 것”이라며 “중도개혁으로 통합하고 개혁보수와 개혁진보가 하나 되다 보니 정체성 문제가 쉽게 해결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이념적 스펙트럼이 넓은데 앞으로 차츰 해결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