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방용 엔진 부품업체 케이프, 상반기 영입익 138억…전년동기대비 36%↑
선방용 엔진 부품업체 케이프, 상반기 영입익 138억…전년동기대비 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프 "올해 상반기는 케이프투자증권 실적 향상이 영업익에 미쳐"
사진 / 케이프 홈페이지
사진 / 케이프 홈페이지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대형 선박용 엔진 부품업체 케이프의 올해 상반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38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6% 증가했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케이프의 매출은 1300억원으로 18%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35억원으로 36% 상승했다. 개별기준으로는 영업이익 12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대비 59% 상승했고, 매출 134억원, 당기순이익 15억원을 달성해 각각 15%, 22% 증가했다.

케이프 관계자는 “동종업종의 불황에도 높은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주요 선사 및 신규 거래처 확대에 집중한 결과가 영업이익의 상승요인이다”며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되는 하반기에도 LNG선 등 여러 선박의 수주가 진행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케이프는 올해 상반기, 케이프투자증권의 실적 향상이 영업이익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고 평가하고 있다.

한편 케이프 관계자는 “2019년 이후 1000만~1300만 CGT 수주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 되는 등, 한국 조선업은 연간 약 1000만 CGT 건조량 수준에서 안정화를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실린더라이너 교체시장(AS) 뿐만 아니라 신조선에 대한 수요회복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견되는 만큼 기존의 침체기를 벗어나는 앞으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