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2020년 100% 수주확보 '完'…자구안 문제없다"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2020년 100% 수주확보 '完'…자구안 문제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주잔량 2020년까지 확보…올해 4000억원 이익
상선과 특수선 위주, 해양부문은 2년이후 기대
@ 오훈 기자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정성립 사장은 “2019년까지 단일조선소로는 최대 수준 잔량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적어도 2020년 3분기까지 100%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를 보내면 2021년 상반기까지의 물량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11일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서울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수주실적과 전망 그리고 자구안 이행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 수주는 상황은?…2020년까지 완료, 추가 기대

정 사장은 상선은 '긍정적', 해양은 '불투명', 특수선은 '안정적' 시장이라고 정리했다.

수주는 상선위주로 이뤄졌다. 수주 전망에 대해 정 사장은 "올해 5월 말까지 상선위주의 수주를 해 30억불의 계약을 만료했고 현대상선과 그리스 마린 탱커스에서 옵션을 행사한 선박 2척의 14억불을 합쳐 44억불을 확정했다“며 ”이미 올해 수주 목표인 73억불의 60%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 특수선부문은 수출선을 제외하고 국내 물량 10억불의 수주를 예상하고 있다. 그는 “상선 예상치 약 60억불과 특수선 10억불을 합치면 70억불로 올해 목표에 거의 근접했다”며 "다만 7~10%개선된 선가만큼 조선소의 수익성을 개선되고 있지 않은데, 환율과 강재가격 인상이 걸려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양 부문은 아직 한건도 없지만 규모가 크고 불확실성이 많은 분야라, 더해지면 목표치를 상화할 수 있다”면서도 “기름값이 70불을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오일메이저들이 투자계획을 내놓고 있지만 시장이 좋아져도 조선소 물량까지 연결되려면 약 2년의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 자구안 이행 수준은?…"문제없다"

정 사장은 유동성과 관련해 “작년까지 차입금 2조9000억원 중 차입·상환을 반복하면서 4500억 정도를 쓰고 있다”며 “올해 최대 1조원 수준에서 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추가 축소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타 조선소와 달리 5년(2015~2020년)이라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대우조선의 어려움이 지속되는 것 같은 시각이 있을 수 있지만 정상화는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자구안에 따라 작년 2조7000억원은 실적 2조8000억원로 목표치를 달성했다고 보며, 2020년까지 5조8000억원 이내로 달성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 사장은 “지난해 이후 대우조선의 실질적인 영업이익은 작년 3000억원, 1분기 순수 영업이익이 1000억정도로 약 4000억원으로 본다”면서 “보수적인 회계제도 아래 발표했던 1조 정도(작년 7300억원+금년 1분기 3000억원)와는 다소 다르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대우조선의 궁극적인 목적은 회사의 주인이 되고자 하는 채권자를 찾는 것”이라며 “조선시황과 중국과의 경쟁에서 앞서도록 첨단화 추구와 로열티 문제 등을 극복해 대우조선을 작지만 강한 회사로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