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男직원’ 여자화장실 몰카 설치…“해고‧고발 조치”
아워홈, ‘男직원’ 여자화장실 몰카 설치…“해고‧고발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행히 피해자 발생하지 않아
사진 / 아워홈
사진 / 아워홈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식자재 유통 전문기업 아워홈에서 성추행 파문이 발생했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워홈의 A씨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본사 여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직원 B씨는 화장실에 들렀다가 바닥에 떨어진 몰래카메라를 발견하고 회사에 보고했다.

이에 아워홈은 즉시 윤리위원회를 열어 A씨를 즉시 해고조치 했으며 경찰에 고발했다.

한편 아워홈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다행히 확인해보니 피해자는 발생하지 않았다하지만 사측은 중대한 사안으로 생각하고 윤리위원회를 개최해 바로 징계해고를 결정했고 고발조치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