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국정원 특활비 의혹' 최경환, 20시간 고강도 조사 받고 귀가"검찰의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 짤막하게 말한 뒤 그대로 귀가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0:39:11
   
▲ 7일 새벽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특활비 수수혐의와 관련해 최 의원을 소환한 뒤 20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를 벌인 뒤 일단 돌려보냈다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국정원 특활비 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의원이 20시간에 달하는 조사를 받고 일단 귀가했다.

7일 새벽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특활비 수수혐의와 관련해 최 의원을 소환한 뒤 20시간이 넘는 고강도 조사를 벌인 뒤 일단 돌려보냈다.

이날 조사를 마치고 새벽 청사를 나온 최 의원은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의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만 말한 채 그대로 차량에 올라 귀가 했다.

일단 검찰은 지난 달 최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해 확보한 자료와 함께 이날 진술한 내용을 분석한 뒤 조만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지난 2014년 부총리이자 기재부 장관을 지낼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1억 원을 건네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이병기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최경환 장관에게 줄 1억 원을 승인했다는 자수서와 국정원의 예산을 담당했던 이 전 기조실장으로부터는 직접 돈을 건넸다는 증언을 확보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하지만 최 의원은 지난 달 이 같은 의혹이 불거지자 “사실이면 동대구역에서 할복하겠다”며 강하게 반발하며 검찰의 출석 요구를 세 차례 연기하기도 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친척 차량 털어 8,600만원' 가져간 40대…조사
‘북한이 이재명 시장 선거 도왔다’ 비방글 올린 40대 남성…벌금형
“병원 직원 간호사로 둔갑시켜 급여 챙긴”…원장 실형
‘현직 경찰관 음주 측정’ 거부하다…현행범 체포
새벽 ‘음주운전’ 역주행 사고…1명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