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주니어, '러시아 스캔들 진화...오히려 역효과?'
트럼프 주니어, '러시아 스캔들 진화...오히려 역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대선 때 러시아 인사와 나눈 이메일 내용 공개...역풍
▲ 트럼프 장남 ⓒYTN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이 러시아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이메일을 공개하는 등 진화에 나섰다.

12일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가 최근 불거진 러시아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당시 상황을 담은 이메일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는 트럼프 주니어가 지난해 6월 러시아 변호사와의 회동과 관련해 주선자와 나눈 이메일 내용 등이다.

특히 회동을 주선한  러시아 인사는 “민감한 고급 정보지만 트럼프 후보에 대한 러시아 정부 지원의 일부”라며, “만나게 될 사람도 러시아 정부 변호사”라고 전하고 있다.

또 “힐러리와 러시아의 거래를 유죄로 만들 공식적인 문서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전하자 트럼프 주니어 역시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이 같은 이메일을 공개한 트럼프 주니어는 오히려 “대선 기간 러시아 인사와 만난 것은 맞지만 (내용과 그게) 전부”라고 스캔들 진화에 나섰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결백 주장에도 불구 논란이 더욱 커지는 양상이다. 미국의 주요 매체들은 역으로 트럼프 주니어가 미국의 적대국의 힘을 빌리려고 했다고 의혹을 더욱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