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싸움' 김영호, '신승훈 능가하는 폭발 가창력 입증'
'노래싸움' 김영호, '신승훈 능가하는 폭발 가창력 입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호, 무대 위 폭발한 카리스마...'신승훈 저리비켜'
▲ 김영호 / ⓒKBS 노래싸움-승부 제작진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노래싸움-승부’에서 배우 김영호가 신승훈을 능가하는 가창력을 입증한다. 
 
21일 ‘노래싸움’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사전 녹화현장에서 김영호가 허스키 보이스로 수준급의 노래 실력을 과시했다고 귀띔했다.

특히 김영호는 젊은 시절 신승훈과 라이벌을 겨루며 ‘대전엔 신승훈 청주엔 김영호’라는 말이 나왔을 정도로 뛰어난 노래 실력을 지닌 가창력의 소유자. 

이에 김영호가 과거의 라이벌 전을 종결시킬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날 그는 “나온 이상 이기겠다. 자신 있다”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 관심을 끌었다. 이에 노래를 시작한 김영호는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더욱이 김영호는 부드러운 발성의 신승훈과는 정반대되는 거친 락커로 변신해 상남자의 매력을 발산했다. 김영호는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좌중을 압도했다는 후문이다.

또 노래 후반부의 강렬한 고음을 시원하게 내지르며 가창력을 과시했다. 더욱이 특유의 선 굵은 허스키 보이스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