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 정권 들어 보편 가치 무너져…타락한 사회로 가고 있어”
안철수 “문 정권 들어 보편 가치 무너져…타락한 사회로 가고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정권에서 가진 자, 있는 자, 행세하는 자들의 민낯이 여지없이 드러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진행된 1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부동산투기에서 막말과 성추행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인식과 행태는 너무나 이중적이고 특권적이며 도덕적, 윤리적으로 타락한 사회를 향해 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에 직격탄을 날렸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불행하게도 문 정권 들어서 보통 국가, 보통 사회로서의 보편적 가치가 무너지고 있다고 느끼는 것은 비단 저뿐만이 아닐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정권에서 가진 자, 있는 자, 행세하는 자들의 민낯이 여지없이 드러났다. 한마디로 표리부동”이라며 “한 사회나 공동체가 지속 가능하려면 그 사회를 지탱하는 건강하고 보편적인 가치와 규범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 우리에게 그것이 존재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누구보다도 정의와 공정을 외치고 개혁을 말하지만 말과 행동이 정반대인 경우가 많다”며 “그 폐해는 단지 그들에서 끝나지 않고, 사회 전체에 전염병처럼 번지고, 정의와 공정 그리고 도덕과 윤리가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특히 그는 “지난해 드러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족의 행태는 이 정권이 도덕적, 윤리적으로 완벽하게 타락한 집단임을 보여줬다”고 꼬집은 데 이어 “여기에다 떡고물을 노리고 달려드는 때 묻은 지식인들의 곡학아세와 이성이 마비된 진영논리가 사태를 돌이킬 수 없는 지경까지 악화시키고 있다. 타락의 연장선상에서 충격적이고 믿기 어려운 일들이 연이어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안 대표는 이번 고 박 시장 사건까지 꼬집어 “장례식 형식과 조문에 논란이 많은데, 한 개인의 죽음은 정말 안타깝지만 그가 우리에게 남긴 숙제는 결코 작지 않다”며 “이번 논란을 통해 대한민국이란 국가와 사회의 지향점은 과연 무엇인지에 대한 합리적 공론화가 이뤄지기 바란다. 이 충격적 사건에도 바뀌는 게 없다면 대한민국은 결국 낙하산도 없이 수천 길 벼랑 끝으로 달려가는 운명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