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평균 13억원...주진숙 179억 1위
文 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평균 13억원...주진숙 179억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주진숙 179억, 2위 한전 김종갑 137억...文 대통령 19억
정부세종청사 / ⓒ시사포커스DB
정부세종청사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올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은 13억 300만원으로 집계됐다.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관할 재산공개대상자 1,865명에 대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는 행정부 소속의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국립대학총장, 공직유관단체 장,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의원, 시・도 교육감 등이다.

국회(325명), 대법원(163명), 헌법재판소(12명), 중앙선거관리위원회(21명) 소속 재산공개대상자, 기초자치단체 의회의원 등(3,019명)은 각 관할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별도로 공개한다.

올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은 13억 300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재산총액을 기준으로 보면 재산공개대상자의 55.9%(1,042명)가 10억원 미만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소유자별로 보면 신고재산 평균(13억 300만원) 중 본인 6억 6,300만원(50.9%), 배우자 5억 1,600만원(39.6%), 직계존‧비속이 1억2,400만원(9.5%)을 보유하고 있었다.

재산공개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은 동일한 재산공개대상자가 종전에 신고한 재산 평균에 비해 약 8,600만원이 증가했다.

재산공개대상자 가운데 77.5%인 1,446명은 종전 신고 때보다 재산이 증가했고, 22.5%인 419명은 재산이 감소했다. 

또 재산공개대상자 상위권에는 한국영상자료원 주진숙 원장이 179억원을 신고했으며 뒤를 이어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37억 수준을 신고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은 19억여원으로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중앙부처만 살펴보면 이련주 국무조정실 규제조정실장이 126억원을 최기영 과기부 장관이 107억, 이강섭 법제처 차장이 99억원을 신고했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은 63억원을 신고해 상위 10위에 랭크됐다.

한편 재산등록의무자는 ‘공직자윤리법’ 제6조에 따라 매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의 재산변동사항을 다음해 2월 말일까지 신고해야 하며, 공직자윤리위원회는 같은 법 제10조에 따라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신고내역을 신고기간 만료 후 1개월 이내에 공개해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