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 1·2위 사업자 손잡았다…KT-SKB, 광고 사업 협력
IPTV 1·2위 사업자 손잡았다…KT-SKB, 광고 사업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의 실시간 채널 타기팅 광고 서비스에 매체 운영 노하우 결합해 시너지
구현모 KT 사장이 IPTV 3대 혁신 서비스를 발표하고 있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IPTV 1·2위 사업자인 KT와 SK브로드밴드가 손을 잡았다.

KT가 SK브로드밴드는 IPTV 광고 기술 표준화 및 상품 개발을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양사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Addressable TV 광고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TV 방송광고 영역에서 IPTV 사업자가 손을 맞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ddressable TV 광고는 IPTV에서 실시간 채널을 시청하는 모든 가구에 동일한 광고가 송출되는 것이 아니라 셋톱박스별 시청이력과 특성, 관심사 등에 따라 가구별 맞춤형 광고 송출이 가능하도록 하는 방송광고 기술이다. 이를 활용하면 타기팅(Targeting)과 효과분석이 가능해 TV 방송광고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KT는 지난해 11월 KT그룹이 보유한 빅데이터 분석 기술과 Addressable TV 광고 기술을 기반으로 16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와 고객 맞춤형 광고 사업을 시작했다.

KT와 SK브로드밴드는 양사가 운영하는 실시간 채널 타기팅 광고 서비스를 기준으로 Addressable TV 광고에 대한 기술 표준화 및 상품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양사의 매체 운영 노하우를 결합해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등 지속해서 협업 관계를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송재호 전무는 ”KT는 광고주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한 광고 상품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출시해왔다”며 “앞으로도 기존 방식을 뛰어넘어 TV 방송광고 시장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KT의 지난해 IPTV 매출은 1조6000억원, SK브로드밴드는 1조2985억원을 기록했으며 누적 가입자는 각각 835만1000명, 519만명이다. 3위 LG유플러스의 매출과 누적 가입자는 1조323억원, 447만7000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