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방시혁 사단 참여...타이틀곡 '교차로' 내달 상륙
여자친구, 방시혁 사단 참여...타이틀곡 '교차로' 내달 상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回:LABYRINTH' 트랙리스트 공개…'빅히트' 지원 사격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 / ⓒ시사포커스DB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가 내달 가요계 상륙이 임박함을 알리며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2일 소속사 측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미니앨범 ‘回:LABYRINTH’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했다.

공개된 트랙리스트에 따르면 ‘回:LABYRINTH’는 ‘Labyrinth’를 시작으로 ‘교차로’, ‘Here We Are’, ‘지금 만나러 갑니다’, ‘Dreamcatcher’, ‘From Me’ 까지 총 6개 트랙이 담겨있다. 또, 타이틀곡과 크레딧 일부가 함께 공개됐다.

타이틀곡은 ‘교차로’로, ‘해야’, ‘밤’ 등에서 호흡을 맞춘 노주환, 이원종이 다시 한번 여자친구와 의기투합했다.

특히 빅히트 방시혁 대표를 필두로 ADORA, FRANTS 등 빅히트 사단의 프로듀서가 앨범 작업을 함께해 여자친구의 음악적 서사를 확장시켰다. 방시혁 대표는 앨범의 시작과 끝을 장식하는 첫 번째 트랙 ‘Labyrinth’와 마지막 트랙 ‘From Me’의 가사 작업에 참여했다.

뿐만 아니라 김연서, 김정우, 다운, 밍지션, 정호현, 조윤경, Carlos K, Jeina Choi, Sophia Pae, 13 등 국내외 유명 프로듀서들이 대거 합류해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앞서 여자친구는 역대 앨범의 지난 이야기를 보여준 ‘A Tale of the Glass Bead : Previous Story’를 통해 교차로 앞에 선 소녀들의 모습을 보여준 만큼 이번 앨범에 어떤 메시지가 담길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여자친구의 새 미니앨범 ‘回:LABYRINTH’는 쏘스뮤직과 빅히트가 협력해 만든 첫 결과물로, 음악, 퍼포먼스, 비주얼 콘텐츠 등에서 역대급 시너지를 가져올 전망으로 내달 3일 발매된다.

ⓒ쏘스뮤직
ⓒ쏘스뮤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