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리재보험, 中 상해지점 설립하며 세계 2위 보험시장 진출
코리안리재보험, 中 상해지점 설립하며 세계 2위 보험시장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하는 중국 보험시장의 영업거점 될 것”
코리안리재보험이 중국 시장에 진출했다. ⓒ코리안리재보험
코리안리재보험이 중국 시장에 진출했다. ⓒ코리안리재보험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코리안리재보험이 세계 2대 보험시장인 중국에 입성하게 됐다.

국내 유일의 전업 재보험사인 코리안리재보험은 지난 12월 30일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 위원회로부터 상해지점 본인가 획득을 통보 받음으로써 지점 설립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상해지점은 북경사무소(1997년 설립)에 이어 중국 내 코리안리의 두 번째 거점이다. 북경사무소가 현지 시장조사 및 본사 업무지원 등의 역할을 해왔다면 상해지점은 실질적인 영업활동의 중심이 될 전망이다.

코리안리는 중국 보험시장의 급격한 성장으로 현지화 전략이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지속적으로 상해지점 설립을 검토, 추진해왔다.

중국 보험시장은 전 세계 2위, 아시아 1위의 보험시장으로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시장이다. 2018년 중국보험시장 수입보험료는 전년대비 3.92% 성장한 5700억달러를 기록했으며 이는 전 세계 보험료의 11.6%를 차지하는 규모다. 상해는 중국의 금융허브로써, 하노버리, RGA, Gen Re 등 주요 재보험사 및 다수의 원보험사들이 거점을 두고 있다.

이번 상해지점 설립을 통해 코리안리는 중국내 우량 물건 수재를 증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리안리는 상해지점 설립으로 총 11개의 해외거점(지점 4개, 현지법인 3개, 주재사무소 4개)을 갖게 됐다.

원종규 사장은 “상해지점 설립은 거대한 중국시장에서 코리안리의 영업기반을 만드는 중요한 거점이 될 것”이라고 지점 설립의 의의를 밝혔다.

코리안리재보험 관계자는 “이틀 전 등기까지 완료돼 이제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며 “이미 사전계획이 수립돼있고 현지에 인력도 가있다. 영업실적이나 수익 등에 관한 부분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봐야 구체적인 숫자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