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이낙연까지 친문 하수인 돼…李, 윤석열 칭찬해야”
하태경 “이낙연까지 친문 하수인 돼…李, 윤석열 칭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문 국정농단 동조한 건 이낙연답지 않아…검찰 숙청 들러리 서지 않는 게 항명인가”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0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검찰 인사 조치를 두둔하고 나선 이낙연 국무총리를 겨냥 “드디어 이 총리까지 친문의 하수인이 됐다”며 강도 높게 질타했다.

하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단 회의에서 “검찰 숙청의 칼끝이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하고 있다. 그런데 유력한 여권의 대선주자인 이 총리까지 윤 총장에 대한 대응을 지시하면서 친문 국정농단에 동조했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그는 이어 “검찰청법에 법무방관이 검찰총장의 의견 들으라는 조항은 총장과 협의해 검찰 인사하라는 것”이라며 “30분 전에 통보하고 들러리 서란 의미가 아니지만 이 총리는 부당한 지시에 따르지 않았다며 윤 총장에 대한 대응을 지시했다. 이건 정말 이낙연답지 않은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하 대표는 “검찰 간부 대규모 숙청에도 윤 총장이 친문 국정농단 수사 강행 의지를 밝히자 아예 쫓아내겠다며 칼을 겨누고 있다. 검찰 숙청의 들러리를 서지 않는 게 항명인가”라며 “이 총리는 친문의 광기 어린 위세에 굴복해 윤 총장 쫒아내기에 앞장선 것”이라고 이 총리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대한민국의 헌법가치와 법치주의를 버리고 친문의 허수아비가 되는 길을 택하는 것”이라며 “이 총리는 부당한 지시에 따르지 않은 윤 총장을 (오히려) 칭찬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한 발 더 나아가 하 대표는 청와대와 친문 세력을 향해서도 “대한민국을 지켜온 사법 시스템과 법치주의를 파괴하려는 청와대와 친문 세력의 명백한 국정농단”이라며 “친문의 법치주의 파괴 국정농단은 국민과 역사가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