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우아한형제들, 풀무원푸드앤컬처와 협력 '서빙로봇' 상용화 본격 시동
'배달의민족' 우아한형제들, 풀무원푸드앤컬처와 협력 '서빙로봇' 상용화 본격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무원푸드앤컬처가 운영하는 레스토랑 두 곳에 서빙로봇 ‘딜리' 공급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풀무원의 생활 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와 협력해 11월 4일부터 풀무원푸드앤컬처에서 운영하는 외식 브랜드 ‘찬장'과 ‘메이하오&자연은 맛있다'에 서빙로봇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 / 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풀무원의 생활 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와 협력해 11월 4일부터 풀무원푸드앤컬처에서 운영하는 외식 브랜드 ‘찬장'과 ‘메이하오&자연은 맛있다'에 서빙로봇 서비스를 선보인다. (사진 / 우아한형제들)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풀무원의 생활 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와 협력해 11월 4일부터 풀무원푸드앤컬처에서 운영하는 외식 브랜드 ‘찬장'과 ‘메이하오&자연은 맛있다'에 서빙로봇 서비스를 선보인다.

우아한형제들은 풀무원푸드앤컬처와의 협력을 통해 서빙로봇 상용화를 위한 초석을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풀무원푸드앤컬처는 그동안 구축해온 오프라인 푸드 서비스에 우아한형제들의 미래 기술을 도입해 기존 레스토랑에서는 경험할 수 없었던 새로운 고객 이용 가치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이 풀무원푸드앤컬처에 공급하는 모델은 레스토랑 전용 자율주행 서빙로봇 ‘딜리'다. 서빙로봇 ‘딜리'는 4개의 선반을 갖추고 있어 한 번에 4개의 테이블에 음식을 나를 수 있고 최대 50kg까지 적재할 수 있다. 쉽고 편한 인터페이스가 탑재되어 있어 누구나 어려움 없이 작동시킬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올해 8월 우아한형제들이 미래식당 컨셉으로 오픈한  ‘메리고키친'에 도입된 서빙로봇과 같은 모델이다. 

서빙로봇 ‘딜리'는 주문자의 테이블까지 최적의 경로로 이동하고 장애물을 마주치면 알아서 피해간다. 몸체 하단에는 두 가지의 센서가 장착되어 있는데 라이다(Lidar) 센서는 아래쪽 장애물을 인지하고 RGBD 센서는 위쪽 장애물을 인지한다. 머리 부분에 있는 RGB 카메라는 천장에 미리 설치된 표식을 인식하여 서빙로봇의 위치를 보정하는 역할을 한다. 

우아한형제들은 서빙로봇 ‘딜리'는 업주와 점원, 고객 모두에게 새로운 체험 이상의 편리함을 제공할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은 미래식당 ‘메리고키친'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식당 내 서빙 업무를 대체하는 것만 본다면 서빙로봇 딜리 한 대가 1인~1.5인분의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아한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 김요섭 이사는 “우아한형제들이 제공하는 서빙로봇 사업의 목적은 각 매장에 최적화된 로봇을 매칭해 가게 운영 효율을 극대화하는 것”이라며 “풀무원푸드앤컬처의 선도적인 시도에 힘입어 서빙로봇의 상용화를 앞당겨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