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카스’ 광고모델 음주운전한 김준현 발탁 논란
오비맥주, ‘카스’ 광고모델 음주운전한 김준현 발탁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 음주운전 전과 있는 개그맨 김준현 '카스' 모델로 발탁 논란
오비맥주 관계자 "오래전 일이라서 몰랐던 내용이다"
오비맥주가 맥주 제품 ‘카스’의 광고모델로 과거 음주운전한 전과가 있는 개그맨 김준현을 발탁해 논란이다. (사진 / 오비맥주)
오비맥주가 맥주 제품 ‘카스’의 광고모델로 과거 음주운전한 전과가 있는 개그맨 김준현을 발탁해 논란이다. (사진 / 오비맥주)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오비맥주가 맥주 제품 ‘카스’의 광고모델로 과거 음주운전한 전과가 있는 개그맨 김준현을 발탁해 논란이다.

오비맥주는 지난 8일 대표 브랜드 카스의 신규 TV광고 모델로 개그맨 김준현과 가수 손나은을 발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준현이 ‘카스’ 광고를 찍었다며 불매운동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앞서 김준현은 지난 2010년 5월 음주 상태(혈줄 알코올농도 0.091% 면허정지)에서 차량을 몰다 보행차를 치는 사고를 낸 바 있다. 피해자는 전치 3~4주의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준현 측은 “새벽 2시까지 술을 마신 뒤 차에서 잠들었으며 오전에 깨서 집으로 향하다 사고를 낸 것이며 피해자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김준현) 맥주 모델 왜함”, “깜짝! 음주운전 전과가 있는 연예인을 광고모델로 쓰는 맥주회사가 있다??”라는 등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편 오비맥주 관계자는 “오래전 일이라서 몰랐던 내용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