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탄핵 경고?…“文, ‘조국 지키기’ 매달리면 불행한 사태 재연”
황교안, 탄핵 경고?…“文, ‘조국 지키기’ 매달리면 불행한 사태 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정권은 조국 방탄단…국민 앞에 사죄하고 조국 파면해야”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지키기에 매달려서 공정과 정의, 사법 정의까지 무너뜨린다면 우리 헌정사의 불행한 사태가 재연될 수밖에 없다”며 에둘러 탄핵 가능성을 경고하는 듯한 입장을 내놨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대통령의 복심이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영장 남발이라면서 법원을 겁박한 직후 영장이 기각된 것을 단순한 우연이라 볼 수 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정권은 조국 방탄단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국무총리, 여당 대표는 물론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 조직적·노골적으로 조국 수사를 방해하고 있는 형국”이라며 “조국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은 한 마디로 비정상의 극치다.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사법부 장악·겁박이 이런 비정상적 상황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국민의 심판이 눈앞에 있음을 직시하고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며 “즉각 조국을 파면해야 하고 검찰수사 방해를 중단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엄중히 경고한다”고 역설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경제 문제와 관련해서도 “경제가 망가진 이유는 문 대통령의 잘못된 정책과 고집 때문”이라며 “우리의 경고는 하나도 듣지 않더니 이제는 입법 지연을 운운하며 국회 탓하고 있다. 남 탓만으로는 경제를 결코 살릴 수 없음을 깨달아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 뿐 아니라 황 대표는 “특혜와 특권 대물림을 막기 위한 교육개혁방안을 조만간 국민 앞에 내놓을 것”이라며 “진영논리에 매몰된 우리 정치를 바로잡기 위한 정치혁신과 국민통합 비전도 제시할 것”이라고도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0-10 21:23:33
경제폭망 외교낙제
문재인퇴진이 답이다